창닫기

한조, 단일팀 구성해 도꾜올림픽 4개 항목 참가키로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2-28 10:56:36 ] 클릭: [ ]

국제올림픽위원회는 15일, 조선과 한국이 도꾜올림픽 녀자 롱구 등 4개 항목 경기자격을 획득하는 전제하에서 단일팀을 구성해 이 4개 항목에 참가하는 데 동의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는 15일 스위스 로잔느에서 3자 업무회의를 진행, 조한 쌍방 대표는 올림픽 해당 사항과 관련해 상의했다. 회의에서는 해당 올림픽 큰 종목과 분류종목의 지도원칙을 준수하고 해당 경기자격을 획득하는 토대에서 조한이 2020년 도꾜올림픽 녀자 롱구, 녀자 하키, 유도 혼성 단체전, 조정 남녀 4인승 및 8인승에서 단일팀을 구성하는 데 동의했다.

이외 조한 쌍방은 또 2032년 하계올림픽을 공동으로 개최하기 바란다고 정식 제기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는 이 제안에 대해 환영을 표하며 대회조직 기술적 세부사항에서 쌍방을 협조할 것이라면서 조한 공동실무팀이 재차 국제올림픽위원회를 방문하고 여러가지 가능성을 검토하도록 요청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바흐는 “스포츠는 계속 교량을 구축하고 올림픽 단결의 힘을 과시할 것이다. 우리는 조선과 한국이 2032년 하계올림픽을 공동 개최하는 력사적 제안을 열렬히 환영한다.”고 표시했다.

회의에 참석한 한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도종환과 조선 올림픽위원회 주석이며 체육상인 김일국은, 쌍방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인 협력을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면서 서울과 평양이 하계올림픽을 개최하길 기대한다고 한결같이 표시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