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트럼프: 조미 하노이 정상회담 “마지막 만남 아니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2-28 12:00:48 ] 클릭: [ ]

미국 대통령 트럼프는 20일, 자신과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이 윁남 수도 하노이에서 회담을 가진 후 더욱 많은 만남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는 이날 매체에 자신과 김정은이 곧 진행할 회담은 “절대 마지막 만남이 아니”라고 표시했다.

트럼프는 조선이 핵포기에 대해 꺼린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대 조선 제재를 풀어주고 싶지만 조선이 우선 의미 있는 무언가를 해야 한다고 표시했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발표, 트럼프가 이날 일본 총리 아베 신조와 통화를 가지고 곧 진행될 조미 지도자 제2차 회담과 관련해 론의했으며 쌍방은 조선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실현을 추동하기 위해 진력할 의향을 재천명했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8일, 자신과 김정은의 제2차 회담이 이번 달 27일부터 28일까지 윁남 수도 하노이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19일, 조선비핵화 실현은 미국의 최종 목표라면서 “나는 이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특별히 서두를 게 없다. 조선에 대한 미국의 제재는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2018년 6월, 트럼프와 김정은은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가지고 공동성명을 체결, ‘새로운 조미 관계 구축’ 및 ‘조선반도 항구적 안정 평화기제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표시했다. 트럼프는 조선에 안전보장을 제공할 것을 약속하고 김정은은 ‘조선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재천명했다. /신화사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