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교부: 조미 쌍방 계속 대화 유지하기 바란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3-01 14:28:00 ] 클릭: [ ]

외교부 대변인 륙강은 2월 28일,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이 갑자기 결속되고 합의문을 체결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중국은 조미 쌍방이 대화를 계속 유지하고 전개하며 서로 성의를 보여줌으로써 조선반도 비핵화 추진과 조선반도 평화기제 구축을 위해 공동으로 진력하기 바란다고 표시했다.

륙강은 지난 1여년이래 조선반도 정세에는 중대한 전기(转机)가 나타났으며 반도문제는 정치적 해결의 정확한 궤도로 다시 돌아왔는데 이 성과는 쉽게 이루어진 것이 아니기에 소중이 여겨야 한다고 지적했다.

륙강은 “사실 지난 몇십년간 조선반도 정세의 발전과 변화 및 곡절과 경험은 우리에게 대화협상을 견지하는 것이야말로 유일한 출로이며 서로 같은 방향으로 나아가야만 안정적으로 멀리 발전할 수 있음을 알려주고 있다”고 표시했다.

륙강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중국은 조미 쌍방이 계속 대화를 유지하고 전개하며 계속 서로 성의를 보여주고 서로의 합리적인 관심사를 존중하고 돌봄으로써 조선반도 비핵화 추진과 조선반도 평화기제 구축을 위해 공동으로 진력하기 바란다. 중국은 계속 이를 위해 자체의 건설적 역할을 발휘할 것이다.

미국 대통령 트럼프는 28일 오후 하노이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 제2차 조미 정상회담에서 합의문을 체결하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백악관은 소식을 발표, 트럼프 기자회견이 원 계획보다 2시간 앞당겨 진행됐다고 밝혔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