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국, 조미 정상회담 합의 달성 못한 데 대해 유감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3-01 14:30:55 ] 클릭: [ ]

한국 대통령부 청와대 대변인 김의겸은 2월 28일, 한국은 조미 지도자 하노이 회담에서 합의를 달성하지 못한 데 대해 유감을 표한다면서 “하지만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룬 것도 분명해 보인다”고 표시했다.

김의겸은 두 지도자가 오랜 시간 심도 있는 론의를 진행함으로써 상대방의 처지에 대해 리해의 폭과 깊이를 확대했다면서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밝힌 지속적인 대화 의지와 락관적인 견해는 다음 회담에 대한 전망을 밝게 한다고 지적했다.

김의겸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이룬 론의 결과를 바탕으로 미국과 조선이 활발한 대화를 지속해나가기를 기대한다면서 한국정부는 미국과 조선이 긴밀한 소통과 협력을 지속해나가면서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나가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과 미국 대통령 트럼프는 2월 26일 선후로 윁남에 도착하여 27일부터 28일까지 하노이에서 제2차 조미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2월 28일, 회담은 기정시간보다 앞당겨 결속됐다. 대 조선 제재 해소와 비핵화조치 면에서 이견이 존재하기에 쌍방은 합의문을 체결하지 못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