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국제원자력기구: 조선에 대한 핵사찰과 감독 준비돼있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3-06 08:30:21 ] 클릭: [ ]

국제원자력기구 사무총장 아마노 유키야는 4일 소집된 원자력기구 리사회 회의에서 원자력기구는 공개된 정보와 위성사진을 통해 조선의 핵프로그람을 계속 감측하고 있으며 관련 국들간에 정치적 합의가 타결될 경우 조선에 대해 핵사찰과 감독을 실시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아마노 유키야는 리사회에 업무보고를 제출 시 조선 녕변핵시설의 올해 2월말까지의 상황을 소개했다. 그는 “2018년 12월초이래 원자력기구는 5메가와트 원자로가 가동됐다는 어떤 징후도 목격하지 못했으며 또한 방사화학연구소에서 재처리 활동이 있었다는 징후도 관측하지 못했다”고 표시했다.

그는 “원자력기구는 경수로에서 건설작업이 계속되고 있다는 징후들을 목격했고 이미 보고된 우라늄 원심분리기 농축시설은 계속 가동중인 징후가 관측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접근이 불가능한 상황이기 때문에 원자력기구는 이런 활동의 성격과 목적을 확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선에 유엔 안전보장리사회와 원자력기구 리사회 결의들에 따른 의무를 전면 리행하고 즉각 원자력기구와 협조해 현안들을 해결할 것을 촉구했다.

핵문제를 언급 시 아마노 유키야는 이란이 〈유엔전면행동계획〉(이란핵협정)에 기초해 내린 약속을 리행하고 있다고 표시했다. 그는 원자력기구가 계속 이란에 대해 핵사찰을 진행하고 적절한 시기에 행동을 취할 것이라면서 이런 분석과 행동은 현유의 보장기틀내에 공정하고 독립적으며 객관적으로 진행될 것이라고 표시했다.

아마노 유키야는 목전까지 전세계 30개 나라의 453개 원자로가 운행되면서 약 400기가와트의 전력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외 18개 나라의 55개 원자로가 건설중이라고 표시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3/05/c_1210073654.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