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김정은 뿌찐 첫 회담 성과 ‘비교적 긍정적’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4-26 10:34:59 ] 클릭: [ ]

현지시간으로 25일 오후, 외계가 오래동안 주목해온 조로 정상회담이 로씨야 울라지보스또크에서 진행됐다.

이는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이 집권이래 첫 로씨야 방문이며 또 로씨야 대통령과의 첫 회담이다. 이번의 ‘력사적 악수’는 목전 반도 정세와 로조 관계 발전에 어떤 새로운 조력을 주입할 것인가는 외계의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뿌찐, 미리 입장하여 김정은을 기다렸다

김정은 일행은 24일 저녁 무렵 기차를 타고 울라지보스또크에 도착했다. 뿌찐 일행은 25일 비행기를 타고 현지에 도착했다.

뿌찐은 우선 현지시간으로 13시 30분 좌우 로씨야 극동련방대학에 도착해 미리 회의장에 입장했다. 14시 좌우 김정은이 회담 개최 청사에 도착하자 뿌찐은 특별히 청사 입구에 나와 영접했다. 이 곳에서 두 사람은 첫 악수를 했다.

4월 25일, 로씨야 울라지보스또크에서 로씨야 대통령 뿌찐과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이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뿌찐과 김정은은 계획에 따라 단독회담을 진행, 회담은 2시간 가까이 지속됐다. 이어 쌍방은 확대회담을 진행했다.

확대회담에 앞서 두 사람은 각기 모두발언에서 이번 회담의 두가지 중점의제인 조선반도와 지역 정세 및 로조 쌍무 관계 발전을 언급했다.

김정은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번 회담은 전세계가 주목하는 조선반도와 지역 정세와 관련해 의견을 나누었고 본 지역 정세 안정을 모색하고 정세 공동 관리와 통제 등 해당 사항을 깊이 론의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회담의 목적은 또 시대와 더불어 량국 전통 관계를 건강하게 발전시키고 이와 관련된 의견을 나누기 위한 데 있다.

뿌찐은 쌍방은 반도정세가 진전을 거두도록 촉진하는 방안과 관련해 론의하고 조로 쌍무 관계의 력사, 현황 및 전망과 관련해 교류했다고 말했다.

한국 연(련)합뉴스 등 외국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확대회담 후 쌍방은 만찬을 함께 했다.

손님접대: 빵, 소금, 꽃 그리고 〈카추샤〉

4월 24일, 로씨야 울라지보스또크 기차역에서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이 환영식에 참석하고 있다.

김정은이 탄 전용렬차는 현지시간으로 24일 18시 좌우 울라지보스또크 기차역에 도착했다. 이어 김정은은 로씨야 관원의 배석하에 로씨야측 의장대와 군악대를 사열하고 기차역에서 로씨야측 인원들과 간단히 교류했다.

사열식에서 로씨야 군악대는 량국 국가외에도 특별히 〈카츄사〉를 연주했다. 이외 조선중앙통신사의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이 탄 전용렬차가 이날 아침 로씨야 변경 기차역 하싼역을 통과 시 로씨야측 관원들이 특별히 나와 영접했다. 로씨야측은 또 풍습에 따라 김정은에게 빵, 소금과 꽃다발을 드렸다.

김정은의 이날 립장도 상당히 적극적이였다. 그는 이번 뿌찐과의 회담이 성공을 거두기 바란다면서 조선은 조선반도 정세 및 쌍무 관계 발전과 관련해 로씨야측과 협상할 용의가 있다고 표시했다.

중국: 회담이 반도문제 해결에 ‘새로운 조력’ 제공하리라 믿는다.

25일에 진행된 정례기자회견에서 중국 외교부 대변인 경상은 로씨야와 조선은 모두 중국의 우호적인 이웃나라로서 중국은 량국이 고위층래왕을 강화하고 쌍무협력을 심화하는 것을 기쁘게 여긴다면서 이는 쌍무 관계 발전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도 도움이 되리라고 믿는다고 표시했다.

“우리는 로조 정상회담 진전을 줄곧 주목해왔다. 목전 접한 소식에 따르면 회담은 비교적 긍정적인 성과를 거두었다. 우리는 회담이 반도문제 해결에 새로운 조력을 제공하리라고 믿는다.”

경상은 또 다음과 같이 말했다. 반도의 이웃과 유엔 안전보장리사회 상임리사국으로서 중국과 로씨야는 반도문제와 관련해 줄곧 밀접한 교류와 조률을 유지해왔다. 쌍방은 반도의 평화와 안정 수호를 위해 손 잡고 많은 사업을 했으며 반도문제의 정치적 해결 로선도를 함께 제정했다.

“우리는 로씨야를 포함한 해당 각측과 함께 일괄적, 단계적, 동시적 사고방식에 따라 계속 반도비핵화와 정치적 해결진척이 끊임없이 적극적인 성과를 이룩하도록 추동할 것이다.”

로씨야 전문가들은 어떻게 보는가?

우선 반도정세 발전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가장 주목되는 의제였다.

조선중앙통신사가 4월 24일 제공한 사진에 따르면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이 평양 기차역에서 출발하여 로씨야로 향했다.

전 한국 주재 로씨야대사이며 로씨야 국제사무위원회 부주석인 이바쉔초프는 문장을 발표하여 김정은이 중국 지도자와 4차례 회담을 진행하고 한국 대통령과 3차례 회담을, 미국 대통령과 2차례 회담을 가진 배경하에서 김정은과 뿌찐의 회담은 시기가 이미 성숙되였다고 표시했다.

그는 제2차 미조 정상회담이 성과를 거두지 못한 등 상황에서 조선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 진척은 새로운 동력이 있어야 하며 특히 뿌찐이 이어 중국을 방문하게 되는데 이번 로조 정상회담은 마침 이 진척을 추동하는 동력이라고 인정했다.

다음으로 로조 량국이 모두 서방 제재의 압력을 받는 상황에서 량국 쌍무 관계 발전과 교류협력은 어떤 진전을 거둘 수 있는가 하는 것도 주목을 받고 있다.

모스크바국립국제관계학원 뜨로라야 교수는 다음과 같이 인정했다. 비록 목전 략국 협력이 제재의 불리한 영향을 받고 있지만 인문, 교육, 과학 및 국경지역 경제협력 면에서 아직도 협력 추진 가능성이 있다. 조선은 물류시설 발전을 추진하고 제재범위외 분야의 무역을 증가하며 로씨야와 직접 루블로 결산하여 쌍무 직접무역을 추진하려 하고 로씨야도 로한조 3자협력을 추진하여 대형 철도, 가스운송, 전력 프로젝트를 건설하려는 의사가 있다.

또 일부 분석인사들은 조선은 이번 방문이 량국 전통적 친선을 공고히 할 뿐만 아니라 량국의 경제무역협력을 확장하고 조선 량식난을 완화하며 조선 로동자들이 로씨야에서 일하는 시간을 연장하는 등 문제에서 일정한 성과를 거두길 기대하고 있다고 인정했다.

로씨야가 로동력이 결핍하기에 목전 약 만명 조선인들이 로씨야에서 아르바이트를 하여 조선을 위해 외화를 벌어들이고 있다. 하지만 유엔 제재의 규정에 따르면 이 조선 로동자들은 올해 말 계약만료 후 조선으로 돌아가야 한다.

원문: http://xhpfmapi.zhongguowangshi.com/vh512/share/6054407?channel=weixin&from=singlemessage&isappinstalled=0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