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 최근 화력타격훈련은 정상적인 군사훈련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5-09 13:23:31 ] 클릭: [ ]

조선중앙통신사는 8일, 조선 해당 부문은 이날 조선이 최근 진행한 화력타격훈련이 조선군대의 ‘정상적인 훈련’이라면서 외부에서는 이와 관련해 이러쿵저러쿵하지 말아야 한다고 표시했다.

보도는 다음과 같이 썼다. 북남 장성급 군사회담 조선측 대표단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답변 시 조선인민군 전연 및 동부 전선방어부대가 이번 달 4일 조선반도 동부 해역에서 진행한 화력타격훈련은 조선군대가 정상적인 훈련계획에 따라 조선의 령해권안에서 진행된 것으로 그 누구의 시비거리가 될 수 없다고 표시했다. 그는 또한 조선측이 훈련에서 발사한 비행물체가 조선군의 통제구역에 떨어져 미국이나 한국, 일본 그 어디에도 위협이 되지 않았다고 인정했다.

이 대변인은 한국 군부측은 미국과 함께 조선을 겨냥한 도발적인 련합공중훈련을 전개했을 뿐만 아니라 또 미국이 조선을 겨냥한 대륙간탄도미사일 ‘미니트맨’을 발사한 데 대해 침묵을 지키고 있다면서 한국은 조선의 이 정상적인 군사훈련을 질책할 자격이 없다고 표시했다.

조선 외무성 대변인도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답변 시 4일에 조선군은 대구경장거리방사포, 전술유도무기운영능력과 화력임무수행정확성, 무장장비들의 전투적 성능을 판정검열하고 이를 계기로 경상적인 전투동원준비를 빈틈없이 갖추도록 하는 데 목적을 둔 화력타격훈련이 진행되였다면서 이번 훈련은 ‘자위적인 군사훈련’이며 그 누구를 겨냥한것이 아닌 정상적인 군사훈련의 일환으로 지역정세를 격화시킨 것도 없기에 ‘일부 세력’들은 이에 이러쿵저러쿵하지 말아야 한다고 표시했다.

조선중앙통신사는 5일, 조선 최고지도자 김정은이 4일에 조선반도 동부해역에서 진행된 전연 및 동부전선방어부대들의 화력타격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은은 예고없이 불의에 조직한 화력타격훈련이 성과적으로 진행된 데 대해 높이 평가했으며 언제 어느 시각에 명령이 하달되여도 즉시 전투에 진입할 수 있는 전연과 동부전선방어부대들의 신속반응능력에 대해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5/09/c_1124468871.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