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상무부: 협정 달성하려면 쌍방이 공동 노력해야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5-10 09:31:01 ] 클릭: [ ]

상무부 대변인 고봉은 9일, 중국은 줄곧 최대의 성의를 가지고 담판을 추동해왔다면서 미국이 서로 같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서로의 핵심 관심사를 돌보며 리성적이고 실무적인 태도로 존재하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바란다고 표시했다.

고봉은 상무부가 이날 소집한 정례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표시했다. 앞서 미국은 5월 10일부터 2,000억딸라에 달하는 중국산 미국 수출 상품에 대해 징수하는 관세를 10%에서 25%로 인상할 것이라고 선포했다.

“중미가 경제무역문제를 타당하게 해결하는 것은 전세계가 바라는 바이다.” 고봉은 미국이 관세를 추가징수 할 것이라고 위협하는 상황에서도 중국은 전반 국면에서 출발해 원계획에 따라 미국에 가서 제11라운드 중미 경제무역고위급협상을 진행함으로써 중국이 협상을 추동하는 성의와 선의를 최대한 보여주었다. 미국이 중국과 함께 노력하여 협상이 새 진전을 이루도록 추동하기 바란다.

최근 중국에 대한 미국의 일부 질책에 대해 고봉은 여러가지 경로를 통해 전해지는 소식들이 아주 많은데 미국도 ‘후퇴’, ‘배반’ 등 적지 않은 꼬리표를 많이 달았고 중국도 여러번 ‘승낙당’했다.

“중국은 신용을 중히 여기고 약속을 지킨다. 이는 종래로 개변된 적이 없다.” 고봉은 1년여이래 담판을 추동하는 우리의 성의와 선의는 모두가 다 알고 있는바라면서 협상 자체가 바로 의견을 나누고 문제를 해결하며 공감대를 달성하는 과정으로 쌍방이 부동한 관점이 있는 것은 정상적이라고 말했다.

고봉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협의 달성은 쌍방이 공동으로 노력해야 한다. 중국은 줄곧 최대의 성의를 지니고 협상을 추동했고 평등 상대, 상호 존중의 토대에서 호혜윈윈의 협정을 체결하길 희망했다. 중국은 미국과 존재하고 있는 분기와 관련해 솔직하고 깊이 있게 교류하여 존재하고 있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쌍방이 함께 노력할 용의가 있다.

“협력은 시종 중미 량국의 최적의 선택이고 협상이야말로 문제를 해결하는 옳바른 길이다.” 고봉은 제11라운드 협상에 대해 우리는 쌍방이 서로 같은 방향으로 나아가고 서로의 핵심 관심사를 돌보며 리성적이고 실무적인 태도로 존재하고 있는 문제들을 해결하기 바란다고 표시했다.

미국이 관세를 상향조정할 것이라는 데 대해 고봉은 중국의 립장과 태도는 일관적이고 명확하다면서 우리는 일방적으로 관세를 추가 징수하는 것을 반대하고 무역전쟁에는 승자가 없으며 이는 중국의 리익에 부합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미국의 리익에도 부합되지 않고 또 전세계 리익에도 부합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미국이 관세를 추가 징수하는 행동이 실현될 경우 중국도 부득이 필요한 반제압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면서 중국은 이미 충분한 준비가 되여있고 자국의 합법적 권익을 수호할 결심과 능력이 있다고 표시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politics/2019-05/09/c_1124473791.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