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국무역협회: 한국기업은 중국시장 포기하지 않는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5-22 12:30:26 ] 클릭: [ ]

한국무역협회 통상연구부 이(리)원석 부장은 21일, 목전 미국이 일으킨 중미 경제무역마찰로 한국기업이 충격을 받고 있다면서 하지만 중국시장은 방대하고 흡인력이 크며 미래 발전전망이 량호하기에 한국기업은 중국시장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표시했다.

이원석은 경제무역조건 악화는 미래 경제의 불확실성 증가를 초래한다면서 이는 글로벌무역에 참여하는 기업에 있어서 해당 경제결책이 특별히 어려워진다고 밝혔다.“글로벌경제 전망이 합리적으로 예측될 때만이 경제의 량호한 발전을 실현할 수 있다.”

그는 목전 많은 한국기업들이 중국에서 투자하고 공장을 꾸리며 직접 현지에서 제품을 생산하고 판매할 뿐만 아니라 미국을 포함한 제3시장에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고 말했다.“전반 한국기업계는 모두 경제무역마찰에 대해 아주 우려하고 있으며 많은 한국기업들이 거대한 충격을 피면할 수 없을 것이다.”이원석은 솔직하게 이렇게 말했다.

하지만 그는 무역긴장정세가 한중 경제무역래왕에 큰 영향을 일으키지는 않을 것이라고 인정했다.“중국시장은 수요가 거대하다. 많은 한국기업가들이 당시 중국에 대한 투자 결정을 내릴 때 모두 장원한 발전을 위해 계획한 것이다. 이런 기업가들은 무역긴장정세의 지속이나 가속으로 인해 중국시장을 단호히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

이원석은 무역긴장정세가 이토록 불리한 요소에 직면했어도 한중 량국 사이에는 여전히 아주 큰 무역량을 유지하고 있고 량국간의 기업투자와 인원래왕은 여전히 아주 활발하다고 지적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5/22/c_1124526862.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