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일로 외무장관 국방장관 ‘2+2’ 회담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5-31 08:52:06 ] 클릭: [ ]

일본과 로씨야는 5월 30일, 도꾜에서 량국 외무장관과 국방장관 ‘2+2’ 회담을 진행했다. 섬 분쟁과 안전사무 관련 쌍방은 비교적 큰 분기를 보였다.

이날 일본 외무상 고노 다로, 방위상 이와야 타케시는 일본을 방문한 로씨야 외무장관 라브로프, 국방장관 쇼이구와 회담을 진행했다. 이는 량국 정부가 2013년에 이 쌍무 기제를 창설한이래 네번째로 진행한‘2+2’회담이다.

일본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회담에서 쌍방은 아시아태평양지역 안전정세 등과 관련해 광범한 의견을 나누었으며 계속 협력해 조선반도 비핵화를 추진할 데 대해 공감대를 달성했다. 하지만 섬 분쟁과 안전사무 면에서 쌍방은 각자 자기 의견을 주장했다.

보도는 다음과 같이 썼다. 일본은 로씨야가 분쟁이 있는 섬에서 신형미사일 시험발사 등 군사력량을 강화하는 행동을 취한 데 대해 항의했다. 하지만 로씨야는 이런 섬은 로씨야 주권하의 령토로서 로씨야측은 국제법에 따라 행사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외 로씨야는 일본이 륙상배치형 ‘이지스’ 탄도미사일방어시스템을 도입하는 계획에 우려를 표하면서 이는 로씨야에 위협을 조성할 것이라고 인정했다. 하지만 일본은 이 행동은 다만 방어성 행위로 위협을 조성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5/30/c_1124564750.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