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습근평의 조선 공식방문, 새시대 중조관계에 새 동력 주입

편집/기자: [ 유경봉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9-06-19 16:30:06 ] 클릭: [ ]

중공중앙 총서기이며 국가주석인 습근평은 6월 20일부터 21일까지 조선에 대해 공식방문을 진행한다. 이는 중국 당과 국가의 최고지도자가 14년만에 재차 조선을 방문하는 것이며 중공 18차 대표대회이래 습근평 총서기가 처음으로 조선을 방문하는 것이다.

올해는 중조 수교 70주년이 되는 해로서 량국관계가 새로운, 더욱 높은 기점에 서있고 새로운 발전기회에 직면해있다. 습근평 총서기의 이번 조선 방문 기간에 쌍방이 량국의 관계발전을 어떻게 계획하고 또 지역의 평화안정과 번영에 어떠한 기여를 할지?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고위층 래왕 강화하고 중조 관계의 발전에 새 방향 제시

습근평 총서기의 조선 방문 기간, 량국 지도자는 지난 70년 동안의 량국관계의 발전 진척을 돌이켜보고 총화하여 새시대 중조 관계의 발전에 대해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하고 량국 관계의 미래방향을 제시할 것이다.

분석인사들은 이번 방문은 의의가 중대한바 올해 중조 량당, 량국과 량국 인민 생활에서의 하나의 대사이고 경사로서 중조 우의의 새 단계를 개척하고 량국 관계에서 새로운 하나의 리정비로 될 것이라고 인정했다.

중국국제문제연구원의 양희우(杨希雨)연구원은 고위층 래왕은 중조 관계의 발전에서 력대로 중요한 제시와 추동 작용을 일으켰다고 말했다.

당의 18차 대표대회이래 중국 당과 정부는 중조 관계의 발전에 적극적으로 진력했다. 특히 지난 일년도 안되는 사이에 습근평 총서기는 김정은 위원장과 네차례 만나서 중조의 전통적인 우의를 이야기하고 각자 국내 형세를 통보하였으며 국제와 조선반도 문제에 대해 깊이 있게 의견을 교환하고 일련의 중요한 공동인식을 달성했다.

“중조 지도자 회담은 량당과 량국 관계에 방향을 제시하였고 튼튼한 기초를 닦아놓았다.” 중국국제문제연구원 상무부원장인 완종택(阮宗泽)은 량당, 량국 최고지도자의 몸소 추동과 정확한 제시하에 쌍방의 교류협력은 온건하게 발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4월이래, 중국 예술단, 문예공작자대표단, 체육대표단 등 여러개 단체들이 선후로 조선을 방문하여 조선인민에 대한 중국인민의 친선우의를 조선의 천가만호에 전달했다. 조선우호예술단은 올 1월에 성공적으로 중국을 방문하여 중국인민에게 다채로운 시청각 향연을 선물하였는바 량국의 전통적인 친선의 뉴대를 더욱더 긴밀히 하였으며 량국 인민의 친선의 감정을 부단히 심화시켰다.

“올해는 중조 량국의 관계발전에서 선인들의 위업을 계승하여 앞길을 개척하는 중요한 한해이다.” 량희우는 중조관계를 잘 수호하고 잘 공고히 하며 잘 발전시키는 것은 량국과 량국 인민의 리익에 부합된다고 말했다.

심입하여 교류협력하고 량국의 친선을 계승발전하여 새 페지를 써내려가자

중조의 우의는 인심에 심입되고 민간에서도 기초가 깊은바 습근평 총서기의 방문을 조선 각지에서도 학수고대하고 있다. 방문 기간, 습근평 총서기는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을 가지고 중조우의탑 참배 등 활동에 참가한다.

전문가들은 중국과 조선은 국토가 린접하여있는바 70년래 국가독립 쟁취, 민족해방시기, 사회주의혁명과 건설 시기에 중조 량국은 시종 진심으로 교류하고 신용으로 대하였으며 마주보고 도우며 공동히 분투해왔다고 지적했다.

“량당, 량국의 로일대 지도자들은 몸소 중조 전통우의를 알심 들여 가꾸었는데 이는 쌍방에게 공동으로 보귀한 재부이다.” 양희우는 중조 전통우의를 부단히 계승하고 발전시키는 것은 쌍방의 력사와 현실에 기초하고 국제 지역구도와 중조관계 대국에 립각한 전력적 선택이라고 말했다.

올해는 새 중국 창립 70돐이 되는 해이다. 중국공산당의 령도 아래, 중국인민은 두개 백년 분투목표를 실현하고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의 중국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분발하여 전진하고 있다. 조선 역시 일체 력량을 집중하여 경제건설을 전개하는 새 전략로선을 관철락착하고 있다.

분석인사들은 중조관계는 전통우의도 보여주었고 새시대의 배경하에서 새 함의도 부여했다고 지적했다. 이번 방문을 통해 중국측은 조선이 정력을 집중하여 경제건설을 발전시키고 민생을 개선하며 본국의 국정에 부합되는 발전도로를 견정히 가는 것을 지지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다.

완종택은 중조는 령토가 린접하여 있는 지연적 우세와 량호한 정치관계, 민간친선기초와 경제상의 상호 보충성이 있기에 이번 방문이 새시기 량국의 전통우의에 더욱 많은 활력을 주입시킬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전략소통을 유지하고 지역의 평화안정에 새 기여 할 것

습근평 총서기의 조선 방문 기간, 쌍방은 반도형세에 대해 진일보로 의견을 교환하고 반도문제의 정치적 해결진척에서 새 진전을 가져오도록 추동할 것이다.

2018년이래, 중조 및 해당 각측의 공동의 노력하에 조선반도 형세에 적극적인 변화가 생겼다. 김정은은 일찍 올해 년초 중국 방문 기간에 중국측에서 발휘한 작용에 대해 “고도로 찬성하고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밝힌바 있다.

습근평 총서기는 ‘4개 지지’로 반도문제에 대한 중국측의 립장을 천명하였다. 즉 중국측은 조선측에서 반도의 무핵화방향을 견지하는 것을 지지하고 북남이 지속적으로 관계를 개선하는 것을 지지하며 조미 수뇌자회담을 거행하고 성과를 따내는 것을 지지하고 해당 각측에서 대화로 각자 합리적으로 관심하는 사항들을 해결하는 것을 지지한다.

양희우는 중국은 조선반도 문제에서 시종 무핵화목표를 견지하고 대화협상으로 문제를 해결하며 반도 평화안정을 수호하는 것을 견지하였으며 줄곧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작용을 발휘했다. “사실이 증명하다 싶이 중국측이 조선반도의 형세에 대해 제기한 사로와 원칙은 효과적이였다.”

분석인사들은 최근 조선반도 평화담판의 진척이 늦어지고 있기는 하지만 조선측의 반도 무핵화를 실현하려는 대방향에는 변함이 없으며 반도문제는 여전히 정치적 해결의 틀 안에 있다고 인정했다.

양희우는 조선문제는 복잡다단하여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아닌바 해당 각측이 견지하는 방향이 변함없고 부단히 접촉하며 같은 방향을 위해 노력하면서 각측의 합리적인 관심사항을 균형적으로 해결하다 보면 반도의 무핵화와 항구적인 평화는 최종적으로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회담은 조선반도 문제에서의 립장을 소통, 협조하며 지역과 세계의 평화안정을 수호하고 발전번영에 힘을 기여하는 데 유조하다.”고 완종택이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