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교부: 중조는 공동인식에 좇아 수교 70주년 각항 행사를 잘할 것

편집/기자: [ 유경봉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9-06-19 16:31:39 ] 클릭: [ ]

18일, 외교부 대변인 륙강은 올해는 중조 수교 70주년이 되는 해인바 쌍방은 공동인식에 좇아 수교 70주년 각항 행사를 잘하여 새시대 중조 관계의 발전에 새 동력을 주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륙강은 18일에 있은 정례브리핑에서 기자의 물음에 대답할 때, 중조는 친선적인 이웃이고 량국은 장기적으로 래왕협력을 유지해왔다. 량당, 량국의 력대 지도자들은 밀접히 래왕했는데 이는 중조관계의 전통이다. 량국의 국토가 린접한 지연적인 우세, 량호한 정치관계, 민간의 친선기초와 경제적 호상보충성에 힘 입어 중조 경제무역합작에서 착실한 기초와 밝은 앞날이 있는데 쌍방은 진일보로 협력을 강화하는데에 적극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 인문교류는 중조 관계의 중요한 뉴대인바 량국 인민은 천연적으로 깊은 친선의 감정이 있다. “우리는 조선측과 함께 계속하여 중조 친선전통을 발양하고 량국의 각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의 끊임없는 발전을 추동할 용의가 있다.”

륙강은 올해는 중조 수교 70주년이 되는 해인바 량국은 이미 기념행사를 거행할 것을 확정 지었다고 말했다. “쌍방은 공동인식에 좇아 수교 70주년 각항 행사를 잘하여 력사를 돌이켜보고 친선을 계승발전시키며 미래를 계획하며 새시대 중조관계의 발전에 새로운 동력을 주입할 것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