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습근평, 김정은이 마련한 환영연회 참석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6-21 10:06:00 ] 클릭: [ ]

6월 20일, 중공중앙 총서기이며 국가주석인 습근평은 조선로동당 위원장이며 국무위원회 위원장인 김정은이 평양 목란관에서 마련한 환영연회에 참석했다. 습근평은 연회에서 연설을 했다.

6월 20일, 중공중앙 총서기이며 국가주석인 습근평은 조선로동당 위원장이며 국무위원회 위원장인 김정은이 평양 목란관에서 마련한 환영연회에 참석했다.

환영연회가 시작된 후 습근평과 김정은이 각기 연설을 했다.

김정은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오늘 우리는 비할 바 없이 기쁜 심정으로 가장 존중하는 중국 귀빈인 습근평 총서기와 팽려원녀사를 영접했다. 조선과 중국은 공동으로 사회주의를 건설하는 과정에서 이미 동고동락하고 서로 지지협력하는 량호한 전통을 형성했다. 지난 4차례의 회담을 통해 나와 총서기동지는 사회주의제도야말로 조중 친선을 수호하는 핵심임을 확인했다. 오늘 습근평 총서기동지가 조선을 방문하여 조중 친선의 빛나는 한페지를 또 펼쳤다. 나와 총서기동지는 금방 새시대에 조중 친선을 진일보 발전시키고 장대시키며 쌍방 협력을 강화할 데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나누었고 중요 공감대를 달성했다. 습근평 총서기동지의 견강한 지도하에 중국공산당, 중국 인민이 사회주의 발전 과정에서 새로운 위대한 성과를 이룩하리라고 믿는다. 조선은 예와 다름없이 중국과 함께 어깨겯고 전진하며 조중 친선협력의 새로운 장을 아로새길 것이다.

습근평은 축사에서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70년의 중조 관계 력사를 돌이켜보면 량국 로일대 지도자들은 친히 중조 전통친선을 구축하여 우리에게 공동의 소중한 재부를 물려주었다. 정세가 변화무쌍할지라도 중조 친선은 날이 갈수록 더욱 견고해질 것이다. 금방 나와 김정은 위원장은 성과가 풍성한 회담을 진행하여 중조 관계의 아름다운 미래를 함께 계획하고 일련의 중요한 공감대를 달성했다. 우리는 중조 쌍방은 확고부동하게 전통적 친선을 전승하고 발양하여 시대의 새 장을 계속 아로새겨야 한다는 데 일치하게 합의했다. 우리는 정치적으로 반도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인심이 지향하는 대세의 추세로 계속 평화대화의 기치를 높이 들고 지역 나아가 세계의 평화, 안정, 번영을 실현하기 위해 새롭고 보다 큰 공헌을 해야 한다고 일치하게 합의했다.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목전 조선 당과 인민은 김정은 위원장의 령도하에 새로운 전략로선을 실시하고 경제발전, 민생개선에 력량을 집중시켜 조선사회주의 건설의 새로운 고조를 일으켰다. 우리는 김정은 위원장을 수반으로 하는 조선로동당의 인도하에 조선사회주의사업이 끊임없이 새롭고 보다 큰 성과를 이룩하리라고 믿어마지 않는다. 중국은 조선과 함께 중조 관계와 지역의 항구적인 평화, 공동번영의 아름다운 미래를 개척할 것이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6/21/c_1124650960.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