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교부: 미국의 새 관세 추가, 협상에 장애 설치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7-18 10:45:23 ] 클릭: [ ]

미국측의 중미 경제무역협상 관련 언론에 대해 외교부 대변인 경상은 17일에 있은 정례기자회견에서 중국은 시종 대화와 협상을 통해 중미 무역마찰을 해결하는 것을 주장한다며 경제무역협상에 대해 시종 성의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새로운 관세를 추가 징수한다면 쌍방 협상에 장애를 설치하는 것이라고 표시했다.

미국 대통령 트럼프는 16일, 미국이 중국과 무역협의를 달성하려면 아직 먼 길을 걸어야 하지만 필요하다면 미국은 3,250억딸라에 달하는 중국 상품에 대해 관세를 추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국은 이를 어떻게 보는가 하는 질문에 경상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미국이 목전 경제무역협의를 달성하려면 아주 먼 길을 걸어야 한다고 인정하고 있는데 마침 “천리 길도 한걸음으로 시작된다”는 중국의 한마디로 응답할 수 있다. 아무리 먼 길일지라도 옳바른 방향을 향해 한걸음씩 나아간다면 반드시 종점에 도착할 수 있다.

경상은 미국이 결심과 의지력을 보여주며 중국과 함께 상호 존중, 평등상대의 토대에서 호혜상생의 경제무역협의를 달성하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미국이 새로운 관세 추가 징수로 위협하는 데 대해 우리는 자국의 리익을 수호하는 확고한 이미 립장을 여러차례 표명했었다.” 경상은 “미국이 새로운 관세를 추가 징수한다면 쌍방 협상에 장애를 설치하는 것으로 협의 달성의 길을 보다 멀게 할 뿐”이라고 말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7/17/c_1124766260.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