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일본 매체: 9월 유엔총회 기간 아베 문재인 안 만날 수도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7-30 11:09:33 ] 클릭: [ ]

일본 매체는 29일, 9월 유엔총회 기간 일본 총리 아베 신조가 한국 대통령 문재인과 회담하는 것이 아마 불가능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산게이신문》은 “강제징용 소송 문제에서 한국측이 건설적인 대응을 보이지 않으면 아베는 문재인과의 정상회담에 응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유엔총회외에도 10월 동남아시아국가련맹지역포럼과 11월의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회의를 포함한 기타 국제장소에서도 아베는 마찬가지로 한국측 지도자와 단독으로 만나지 않을 예산이다.

일본과 한국은 2차 세계대전기간 일본측이 한국 로동자들을 강제징용한 배상문제에서 분기를 보이면서 관계가 악화되였다. 한국 법원은 앞서 일본기업이 한국 로동자들에게 배상하라는 판결을 여러번 내려 일본의 불만을 일으켰다.

일본은 량국이 1965년에 〈한일 청구권 협정〉 체결 시 이 같은 배상문제는 이미 해결되였다고 인정했다. 일본정부는 7월초부터 한국에 수출하는 반도체 공업용 원재료를 규제하기 시작했으며 가장 일찍 8월 2일에 한국정부를 무역편리를 얻는 ‘화이트 리스트’에서 배제할 계획이다.

량국 지도자는 잠시 만나기 힘든 상황이다. 하지만 미국 국무부 관원은 26일에 미일한 3개 국 외무장관이 다음달 2일에 타이 수도 방코크에서 아시안지역포럼에 참가하는 기간 만날 것이라면서 미국은 한일 긴장관계를 ‘관심’하며 쌍방이 대립을 해소하도록 추동하길 바란다고 표시했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일본 외무대신 고노 다로와 한국 외교부 장관 강경화는 작년 7월에 일본 도꾜에서 회담을 가졌다. 하지만 6월에 일본 오사까에서 G20 정상회의를 진행한 기간 3측은 외무장관회의를 진행하지 않았고 아베와 문재인도 회담을 가지지 않았다.

아베에 대해 잘 알고 있는 한 인사는 “량국 외교 관계 정상화이래 현재 상황이 아마 가장 나쁠 것”이라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