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2억딸라 예산 보충… 한국, 일본 수출 규제에 대응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8-05 11:54:55 ] 클릭: [ ]

한국 국무총리 이(리)낙연은 3일, 한국은 최근 통과한 보충예산안중 한화 2,732억원(약 2.27억딸라)을 일본이 한국을 상대로 한 수출 규제 조치에 대응하는 데 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 총리실은 성명에서 이낙연이 이날 마련된 정부회의에서 일본이 ‘화이트국가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한 데 대해 비판하고 일본의 처사는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은 것이라고 지적했다고 밝혔다.

이낙연은 또한 정부는 최선을 다해 일본측의 조치로 초래되는 영향에 대응할 것이며 후속적인 조치를 취해 각 부처간 조률과 소통 및 정부와 기업의 협력을 촉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하루전, 한국국회는 표결을 거쳐 총액이 한화로 5.83만억원(약 48억딸라)에 달하는 보충예산안을 통과했다.

일본정부는 2일 오전에 진행한 내각회의에서 한국을 무역편리화 대우를 받는 ‘화이트국가 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했다. 이는 일본과 한국의 무역마찰이 격화되였음을 말해준다.

‘화이트국가 리스트’에서 제외되면 한국은 무역편리화 우혜대우를 받지 못하게 된다. 앞서 선포한 3가지 반도체 재료외 일본정부는 기타 모든 대 한국 첨단과학기술 제품의 수출에 대해 개별심사를 진행하게 된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fortune/2019-08/03/c_1124834011.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