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미국, 재래식 지상발사형 순항미사일 발사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신화사 ] 발표시간: [ 2019-08-21 10:19:39 ] 클릭: [ ]

미국 국방부는 19일 성명을 발표해 미국이 지난 18일에 캘리포니아주에서 재래식 지상발사형 순항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이 〈중거리핵전력조약〉에서 탈퇴한 후 처음으로 해당 조약이 제한하는 미사일 시험발사를 공개적으로 선포한 것이다.

성명은 현지시간으로 18일 오후 2시 30분, 미국은 캘리포니아주 샌니콜러스섬에서 재래식 지상발사형 순항미사일 1매를 발사했으며 해당 미사일은 500키로미터를 비행한 후 목표를 타격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성명은 이번 시험발사에서 취득한 수치 등은 향후 미국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연구, 개발에 활용될 것이라고 전했다.

쏘련과 미국은 1987년에 〈중거리핵전력조약〉을 체결하고 량국이 더는 사정거리가 500키로메터―5500키로메터에 달하는 지상발사형 순항미사일, 탄도미사일 및 그 발사장치를 보유하거나 생산하지 않고 시험 발사도 하지 않기로 규정했다.

올해 2월, 미국은 일방적으로 〈중거리핵전력조약〉에서 탈퇴하는 절차를 가동했다. 올해 8월 2일, 미국과 로씨야는 모두 〈중거리핵전력조약〉이 이날부터 실효한다고 선포했다. 같은 날, 미국 국방부는 앞서 〈중거리핵전력조약〉의 제한을 받았던 지상발사형 재래식 순항미사일을 전면적으로 연구, 개발할 것이라고 선포했다.

원문: http://www.xinhuanet.com/world/2019-08/20/c_1124895576.htm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