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로 총리 제24차 정례회동 공동 주재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9-09-18 16:26:35 ] 클릭: [ ]
 

국무원 총리 리극강이 현지시간으로 9월 17일 오후 싼끄뜨 뻬쩨르부르크에서 메드베데프 로씨야 총리와 공동으로 중로 총리 제24차 정례회동을 주재했다.

리극강 총리는 중로 량국은 상호 최대 린방이고 모두 유엔안보리사회 상임리사국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올해는 중로 수교 70주년이 되는 해이며 량측은 상호 존중과 평등 상대, 호혜 상생을 원칙으로 량국 관계의 안정하고 튼튼한 발전을 추동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얼마전 습근평 주석이 성공적으로 로씨야를 방문해 량국관계를 새시대 전면전략협력동반자관계로 격상시켰다고 밝혔다.

리극강 총리와 메드베데프 총리는 중로 인문협력위원회, 중로 총리 정례회동위원회, 중로 동북지역과 로씨야 극동 및 바이깔지역 정부간 협력위원회, 중로 투자 에너지 협력위원회 등 여러 위원회의 량측 대표들의 업무 보고를 청취했다.

리극강 총리는 중국측은 ‘일대일로’ 창의와 유라시아 경제련맹을 더 잘 련결시키고 량자 무역의 온당한 성장추세를 유지시키며 무역 투자 편리화 수준을 높여 량자 무역액을 배로 늘이는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에너지 령역의 대형 프로젝트 협력을 공동으로 잘 실행하고 과학기술 혁신 협력을 심화하고 상호 우세를 보완하며 여러 분야의 협력 잠재력을 충분히 발굴해 중로 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향상시킬 것이라고 언급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대 중국 관계를 발전시키는 것은 로씨야 외교의 선차적 방향이자 로씨야의 자체 발전 수요에도 부합된다며 로씨야측은 중국측과 전략적 소통과 실무협력을 심화하고 에너지 등 전통 령역의 협력을 잘 전개하는 동시에 인공지능, 로보트 등 첨단기술 령역의 협력을 확대하고 량자 무역 규모를 한층 확대하며 농업, 우주항공, 원자력 등 령역의 협력에서 보다 풍성한 성과를 이룩하도록 추동해 량자 무역액을 배로 늘이는 목표를 실현할 의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로씨야측은 지방협력과 인문교류를 중요시한다며 량국의 지방, 대학, 청년간 교류를 한층 추동해 량자관계의 민의기반을 다질 의향이 있다고 강조했다.

회동 후 리극강 총리와 메드베데프 총리는 〈중로 총리 제24차 정례회동 련합공보>에 서명하고 투자, 경제무역, 농업, 원자력, 항공, 과학기술, 디지털경제 등 령역의 10여가지 량자 협력문서 조인식을 함께 지켜보았다.

회동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량국 총리는 제24차 중로 총리 정례 회동 성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리극강 총리는 중로 실무 협력은 전방위, 다령역, 고수준의 특점을 보인다며 량측은 에너지 등 전통 령역의 협력에서 새로운 돌파를 가져왔을 뿐만 아니라 국제 전자상거래, 과학기술 혁신 등 신흥 령역에서의 협력에서도 새로운 성과를 돋보이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또 래년과 후년의 중로 과학기술 혁신의 해를 계기로 협력 잠재력을 발굴하여 과학기술 혁신 협력의 업그레이드를 추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로씨야측은 중국측과 함께 량자 협력의 중점을 전통 에너지 령역에서 첨단기술 령역으로 확장하여 로중 새시대 전면전략협력동반자관계에 새로운 원동력을 꾸준히 주입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