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습근평, 국가 관리체계와 관리능력 현대화를 부단히 추진해야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9-09-25 14:57:57 ] 클릭: [ ]

중앙정치국 제17차 집단학습 시 강조

중공중앙 정치국이 9월 24일 오후 ‘새 중국 국가제도와 법률제도의 형성과 발전’이라는 주제로 제17차 집단학습을 조직하였다.

중공중앙 총서기 습근평이 학습을 주재하였다.

습근평은 새 중국 창건 70년래 우리 당은 인민을 령도해 부단히 탐색하고 실천을 거듭하면서 중국특색의 사회주의 국가제도와 법률제도를 점차 형성했고 당대 중국 발전과 진보에 근본적 보장을 제공하고 새시대 국가제도와 법률제도 건설에 중요한 경험을 제공하였다고 강조하였다. 전당은 우리 나라 발전의 길과 리론, 제도, 문화에 대한 자신감을 확고히 다지고 당과 인민이 개척한 정확한 길을 따라 부단히 앞으로 나아가면서 국가 관리체계와 관리능력의 현대화를 부단히 추진해야 한다.

습근평은 이제 며칠만 지나면 우리는 중화인민공화국 창건 70주년을 맞이하게 되는데 이런 시점에서 이번 집단학습을 배치한 것은 새 중국 창건 70년래 우리 당이 인민을 령도해 국가제도와 법률제도 건설을 추진한 그 력사적 진척을 돌이켜보고 성과와 경험을 총화하며 중국특색의 사회주의제도를 견지하고 국가 관리체계와 관리능력의 현대화를 추진하는 중대 문제를 깊이 있게 론의하기 위해서라고 강조하였다.

우리 당은 창립되여서부터 줄곧 인민이 나라의 주인이 된 새 사회를 건설하기 위해 진력하였고 미래 국가제도에 관한 구상을 내놓고 이를 위해 분투하도록 인민을 이끌었다.

새 중국 창건 이후 우리 당은 맑스주의 국가학설을 창조적으로 응용해 사회주의 국가제도를 건설하기 위한 노력을 꾸준히 해왔고 점차 국체, 정체, 근본정치제도, 기본정치제도, 기본경제제도 그리고 제 분야 중요 제도를 점차 확립하고 공고히 하였다. 또한 중국특색의 사회주의제도를 부단히 완벽화하고 중국특색의 사회주의 법률체계를 건전히 하였다.

당 제18차 전국대표대회이래 우리가 개혁을 전면 심화하면서 중국특색의 사회주의제도는 날로 성숙되고 정형화되였으며 중국특색의 사회주의 법치체계가 부단히 완벽화되면서 당과 국가 사업이 력사적 성과를 거두고 획기적 변혁을 가져오는 데서 중대한 역할을 일으켰다.

습근평은 중국특색의 사회주의 국가제도와 법률제도는 오랜 실천 속에서 형성된 것으로 인류 제도 문명 사상 위대한 창조라고 강조하였다. 어떠한 국가제도를 건립하느냐는 근대이래 중국인민 앞에 놓인 력사적 과제였다.

습근평은 중국특색을 가진 사회주의 국가제도와 법률제도는 중화민족 5,000여년 문명사가 루적된 심후한 력사문화 전통에 뿌리를 두고 있으며 인류제도 문명의 유익한 성과들을 참고하고 섭취해오면서 장기간의 실천과 검증을 거쳤다고 강조했다. 첫째, 당의 령도를 견지해온 우세이다. 둘째, 인민이 나라의 주인이 되는 것을 보장해온 우세이다. 셋째, 법에 따른 전면 국정운영을 견지해온 우세이다. 넷째, 민주집중제도를 실행해온 우세이다.

습근평은 우리는 이미 건립된, 실천의 검증을 받은 근본제도와 기본제도, 중요 제도를 확고히 다져가는 전제하에서 우리 나라 국정으로부터 출발해 제도 면의 창조혁신을 계속 강화하고 국가 관리에 시급한 제도와 날로 늘어나는 인민의 생활수요를 만족시키기 위한 필수 제도를 다그쳐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천 가운데서 얻은 좋은 경험과 방법들을 제때에 총화하고 성숙한 경험과 방법들은 제도로 승격시키고 법률로 전환시켜야 한다.

습근평은 중국특색을 가진 사회주의 국가제도와 법률제도의 리론연구를 강화하고 70년래 우리 나라 제도건설의 성공적인 경험을 총화하며 중국 제도건설 리론의 학술체계, 리론체계, 발언체계를 구축해 제도적 자신감을 확고히 하는 데서 리론적 버팀목을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제도 선전 교양 강화 특히 청소년에 대한 제도교양을 강화하여 중국제도 이야기를 잘 구사하도록 하는 한편 우리가 걸어온 중국특색을 가진 사회주의제도 건설의 성공적 로정을 충분히 인식하도록 사람들을 인도하여 이 길을 따라 계속 전진한다면 국가 관리체계와 관리능력의 현대화를 반드시 실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도록 해야 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