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이것이 바로 우리의 태도이다!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신화넷 ] 발표시간: [ 2019-11-29 11:03:13 ] 클릭: [ ]

미국이 서명한 이른바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이 법으로 통과된 데 대해 11 월 28 일, 외교부, 국무원 향항오문사무판공실, 향항특별행정구 주재 중앙인민정부련락판공실, 향항 주재 외교부 공서와 향항특별행정구정부에서는 성명을 발표하여 강력히 규탄하였다.

외교부: 미국측의 시도는 기필코 실패할 것이다

미극측이 이른바〈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에 서명한 것은 향항 사무를 심각하게 관여하고 중국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하며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한 적라라한 패권행위로서 중국 정부와 인민은 단호히 반대한다.

향항이 조국에 회귀된 이래 ‘한 나라 두가지 제도’는 세인이 공인하는 성공을 거두고 향항 주민들은 법에 따라 전례없던 민주 권리를 향유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측이 사실을 무시하고 흑백을 전도하면서 미친듯이 구타하고 파괴하고 방화하고 무고한 시민들을 상해하고 법치를 짓밟고 사회 질서에 해를 끼치는 폭력범죄분자들을 지지한 그 성질은 극히 악랄하고 심보가 매우 음흉하다. 그 근본적 목적은 향항의 번영과 안정을 파괴하고 ‘한 나라 두가지 제도’의 위대한 실천을 파괴하며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의 력사적 진척을 파괴하기 위한 것이다.

우리는 향항은 중국의 향항이고 향항 사무는 전적으로 중국 내정에 속하며 그 어떤 외국 정부와 세력도 관여할 권리가 없다는 것을 엄정한 태도로 미국측에 통고한다. 미국이 서명한 이른바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은 향항동포를 포함한 광범한 중국인민들로 하여금 미국의 음흉한 심보와 패권 본질을 분명하게 파악하게 했을 뿐만 아니라 중국인민들을 더욱더 단합시킬 뿐이다. 미국측의 시도는 실패하고야 말 것이다.

향항 사무를 관여하려는 모든 외부 세력들을 반대하는 중국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며 ‘한 나라 두가지 제도’ 방침을 관철하려는 의지도 확고하며 국가 주권과 안전, 발전 리익을 수호하려는 의지도 확고하다. 우리는 미국측이 고집을 부리지 말 것을 권고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중국측은 결연히 반격할 것이며 이에 따른 모든 후과는 미국측이 짊어져야 할 것이다.

국무원 향항오문판공실: 미국측이 곧바로 향항을 교란하는 최대 깡패

미국이 서명한 이른바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이 법으로 통과된 데 대해 11 월 28 일, 국무원 향항오문사무판공실은 성명을 발표하여 강력히 규탄하였다.

성명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현지시간으로 11월 27일,미국은 중국의 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기어이‘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을 법으로 통과했다. 이는 중국 내정에 대한 적라라한 간섭이자 국제법과 국제관계 기본준칙에 대한 심각한 유린이다.향항동포를 망라한 전체 중국인민들의 성토를 받은 이 법안은 편견과 오만으로 가득찼으며 공갈과 위협적 수단으로 향항을 대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향항 폭란분자들을 공공연히 보호해주고 있다. 그 심보는 음흉하기 짝이 없다. 사실이 증명하다 싶이 향항을 교란하는 최대의 깡패는 곧바로 미국측이다.

성명은 다음과 같이 지적했다. 국가의 주권과 안전, 발전리익을 수호하려는 중국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며‘한 나라 두가지 제도'를 관철하려는 의지도 확고하며 향항 사무에 간섭하는 모든 세력들을 배격하려는 의지도 확고하다. 미국이 향항을 혼란에 빠뜨려 중국의 발전을 견제하려는 것은 망상에 지나지 않으며 헛물만 켜고 말 것이다. 향항의 전도와 운명은 시종 향항동포들을 포함한 중국인민의 수중에 장악되여있다. 그 어떤 력량도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의 발걸음을 막을 수 없다.

향항특별행정구 주재 중앙인민정부련락판공실: 향항을 교란하려는 심보는 험악하고 악독하다

향항특별행정구 주재 중앙인민정부련락판공실은 11월 28일 성명을 발표하여 이른바〈2019 년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이 법으로 통과된 데 대해 극도로 분개하고 가장 강렬한 규탄을 표시했다.

최근 한시기 미국 국회와 일부 미국의 부분적 정객들은 향항이 5개월 남짓한 동안 지속적으로 발생한 엄중한 폭력범죄의 사실을 무시하고 여러차례 향항의‘인권'과 ‘민주'를 지지한다는 허물을 내걸고 흑백을 전도하고 시비를 혼동시키는 언론을 발표했으며 선후로 하원과 상원에서 이른바〈2019 년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을 통과시켰다.

현재 미국측은 또 중국측의 엄정한 교섭과 강렬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이 법안에 대해 단호히 서명하고 법으로 통과했다. 이는 향항 사무와 중국 내정에 대한 란폭한 간섭으로서 그 실질은 향항을 혼란에 빠뜨리고 향항의 사무로 중국의 발전을 견제하려는 것이다. 우리는 미국의 일련의 횡포한 행위에 대해 극도로 분개하고 가장 강렬한 비난을 표시한다.

성명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미국의 이런 정치 게임 조종자들의 속내는 바로‘나라를 배반하고 향항을 교란하는 4인무리'와 반중란항(反中乱港) 극단세력과 폭력분자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폭력행위를 부채질하여 향항을 파괴하려는 것이다. 험악하고 악독한 그 심보는 백일하에 드러났다.

우리는 향항의 번영과 안정을 수호하려는 우리의 확고한 의지를 과소 평가하지 말고 ‘한 나라 두가지 제도'를 수호하려는 우리의 확고한 의지를 과소 평가하지 말며 국가의 주권과 안전, 발전리익을 수호하려는 우리의 능력과 수단을 과소 평가하지 말 것을 미국측과 미국만을 추종하는 향항의 소수 반대파 정객들에게 정중히 통고한다. 미국 당국의 이와같은 일련의 악렬한 행동은 700여만 향항 시민들과 맞서고 14억 중국인민들과 맞서고 세계의 정의, 국제 기본준칙과도 맞서는 것이다. 중국측은 유력한 조치를 취하여 단호하게 반격할 것이다. 모든 후과는 반드시 미국이 완전히 책임져야 할 것이다.!

성명은 다음과 같이 재언명했다. 향항은 중국의 향항이며 향항 사무는 전적으로 중국 내정에 속하며 중국사람들은 향항의 일을 잘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다. 우리는 계속‘한 나라 두가지 제도’방침을 견지하고 향항특별행정구정부를 인솔하여 법에 따라 정무를 수행하는 행정장관을 확고하게 지지하며 엄격히 법을 집행하는 향항 경찰들을 확고하게 지지하고 법에 따라 폭력범죄자들을 징벌하는 향항 사법기구를 확고하게 지지할 것 이다. 향항의 번영과 안정을 파괴하고 중국의 발전을 저애하려는 그 어떤 술책도 절대 실현될 수 없다!

향항 주재 외교부 공서: 역행을 일삼는 미국 호된 타격 받을 것

11월 28일, 이른바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등에 서명한 미국 행정당국은 향항 사무와 중국 내정을 심각하게 간섭하고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준칙을 심각하게 위반했다. 향항 주재 외교부 공서는 이에 강력히 규탄하고 견결히 반대한다!

성명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흑백을 전도시킨 미국측의 이른바 법안은 강도들의 론리로 가득찬 것으로서 이는 바로 폭력범죄를 종용하고 향항을 파괴하고‘한 나라,두가지 제도'를 파괴하기 위한 것이고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려는 중국인민을 저애하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이는 헛된 짓이고 망상이다. 향항동포를 포함한 중국인민은 이에 동의하지 않는다! 국제사회도 응하지 않을 것이다!

성명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향항은 중국의 향항이다. 향항 사무는 그 어떤 외부 세력에도 물들지 않으며 중국의 내정은 그 어떤 외국의 간섭도 허용하지 않는다. 국가의 주권과 안전, 발전리익을 수호하려는 중국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며‘한 나라 두가지 제도’방침을 관철하려는 의지는 확고하며 향항 사무를 간섭하려는 그 어떤 외부세력을 배격하려는 의지는 확고하다. 역행을 일삼는 미국은 향항동포를 포함한 전체 중국인민들의 강렬한 타격을 받게 될 것이다!

향항특별행정구정부: 미국의 향항 관련 법안 서명 통과를 강력히 반대

향항특별행정구정부는 11월 28일,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과 향항 관련 다른 하나의 법안이 미국 법으로 통과된 데 대해 강렬한 반대를 표시함과 아울러 향항의 뜻을 무시한 미국에 깊은 유감을 표했다. 또한 향항의 내부사무를 간섭한 이 두 법안은 불필요하거니와 아무런 근거도 없으며 더우기는 향항과 미국간의 관계와 리익에도 손상을 주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정부 대변인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두 법안은 불합리한 것이다. 그중 〈향항 인권과 민주 법안〉은 인권과 민주란 명의로 되여있지만 실제상 부분적 조항은 수출 관제와 유엔 제재를 집행하는 향항의 조치와 관련된 것으로서 향항의 인권과 민주와 근본적으로 관련이 없다. 두 법안은 시위자들에게 더 잘못된 메시지를 보내 향항의 정세를 완화시키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대변인은 외국 정부와 의회는 그 어떤 형식으로든지 향항특 별행정구의 내부 사무를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고 재언명하였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