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인대]강치영,김수호 분조심의서 연변의 발전 론의

편집/기자: [ 김영화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20-01-08 10:15:12 ] 클릭: [ ]

7일, 성당위 상무위원이며 연변주당위 서기인 강치영은 연길대표단의 분조심의에 참가, 연길시의 발전을 둘러싸고 건의를 제기했다.

연길시대표단 분조심의에 참가한 성당위 상무위원이며 연변주당위 서기 강치영.

그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지난 한해에 연길시당위, 시정부는 전 시 여러 민족 간부군중을 단합, 인솔하여 완강하게 분투하고 분발진취하면서 종합실력을 안정적으로 제고했고 도시건설을 다그쳤다. 또한 전역관광을 추진했고 인민생활을 지속적으로 개선했으며 기층 당건설을 강화했다.

수부도시로서 연길시는 계속하여 본보기를 보이고 전 성 지구급 도시 표준에 기준하여 도시건설을 다그쳐야 한다.

민생보장과 개선으로 인민군중이 가장 관심하고 가장 현실적인 리익문제를 틀어쥐고 꾸준히 사업하며 여러 민족 인민들의 날로 늘어나는 아름다운 생활에 대한 수요를 부단히 만족시켜야 한다.

연변조선족자치주 주장 김수호는 7일 오전과 오후에 선후로 돈화대표단과 연길대표단의 분조심의에 참가해 연변 발전 전략을 연구하였다.

선후로 돈화대표단과 연길대표단의 분조심의에 참가한 자치주 주장 김수호.

돈화대표단 분조심의에서 김수호는 2020년에 돈화시는 계속하여 개발구 체제기제개혁을 다그쳐 추진하며 생산요소를 더 한층 활성화시키고 생산활력을 발산하고 잠재력을 되살려 결제발전 총량을 늘여야 하며 민생사업을 관건의 관건 위치에 놓고 온갖 노력을 다해 실속있게 잘 틀어쥐여 사회의 조화롭고도 건전한 발전을 확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연길대표단에서 김수호는 연길시는 수부도시로서 자치주에 기여가 크다고 충분히 긍정하고 나서 향후 계속하여 본보기로 되며 더 한층 사상을 해방하고 관념을 전변하며 실정에 따라 대상을 계획하고 투자유치의 규모와 질을 높일데 대해 부탁했다.

/길림신문 김영화 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