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교부, 코로나19 발원지 문제의 정치화, 오명화 견결히 반대

편집/기자: [ 최화 ] 원고래원: [ 新华网 ] 발표시간: [ 2020-05-27 12:28:09 ] 클릭: [ ]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26일에 있은 기자회견을 통해, 어느 보도에서 일본 령도자가 말한 “전염병은 중국으로부터 전세계에 확산된 것은 사실”이라는 관점은 코로나19 발원지 문제를 정치화, 오명화한 것으로서 중국은 이애 대해 견결히 반대한다고 표했다.

조립견은 해당 질문에 “코로나19발원지는 엄숙한 과학문제이기에 반드시 사실과 과학에 의거해야 하며 응당 과학자와 의학전문가들이 연구해야 한다.”며 “중국측은 코로나19 문제를 정치화, 오명화하는 것에 대해 견결히 반대한다. 이는 세계보건조직 및 많은 연구기구, 의학전문가의 전업의견에 어긋나는 것이며 중일 량국을 포함한 국제사회에서 공동으로 전염병에 대처하려는 노력과 기대에 어긋나는 것이다”라고 표했다.

조립견은 “정치맹종으로 과학적 판단을 억압해서는 안되며 단결합작이야말로 인류가 전염병을 전승하는 가장 유력한 무기”라고 강조했다.

/출처: 신화사  편역: 최화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