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트럼프 중국 류학생들에게 제재를 가하겠다고! 중국외교부 이에 맞대응!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新华网 ] 발표시간: [ 2020-06-01 11:38:18 ] 클릭: [ ]

트럼프 중국 류학생들에게 제재를 가하겠다고!

중국외교부 이에 맞대응!

5월 29일, 외교부 정례 기자회견에서 외교부 대변인 조립견은 근간의 열점 사건에 대해 대답했다.

트럼프, 중국 류학생들에게 제재를 가하겠다

외교부: 적라라한 정치적 박해이다

미국 대통령 트럼프는 29일 늦게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일부 중국 류학생을 상대로 한 제재조치를 선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조립견은 이는 적라라한 정치적 박해와 인종차별시로서 중국 류학인원의 인권을 엄중하게 침범했다고 표했다.

조립견: 미국의 지도자들은 중국 학생들의 미국류학을 환영한다고 여러 차례 표시했다. 두 나라 수반들이 3월 27일 통화할 때 미국의 지도자는 미국인민들이 중국인민을 아주 존중하고 열애한다고 말하고 중국 류학생들이 미국의 교육사업에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으며 미국측은 중국 류학생을 망라해 재미 중국공민들을 보호할 것이라고 재차 표했다. 이런 말들이 지금도 귀가에 쟁쟁한데 미국이 식언하려 하다니?

미국측이 한동안 중미 인문교류 령역에서 취한 일련의 소극적이고 오유적인 언행은 미국측이 스스로 표방하던 개방자유의 리념과 완전히 배치되고 두 나라의 민심과 배치되며 국제 인재교류의 시대적 조류와 어긋난다. 이는 중미 사이의 정상적인 인문교류와 인적래왕에 소극적인 영향을 주고 두 나라 관계의 사회적 토대에 심각한 손상을 주었으며 미국내 일부 사람들의 확고한 랭전 사유를 폭로했다.

우리는 미국 력사에서 악명이 자자한 ‘매카시즘’(麦卡锡主义)이 되살아난 것이 아닌가고 묻지 않을 수 없다. 재미 중국 류학생들의 합법적 권익에 손해를 주는 미국정부의 조치는 적라라한 정치적 박해와 인종차별시로서 중국 류학인원의 인권을 엄중하게 침범하게 된다.

조립견은 “우리는 미국 지도자들이 언약을 준수하고 여러가지 구실로 재미 중국 류학생들을 제한하고 류학생들에게 압력을 가하는 행위를 즉각 중지할 것을 미국측에 촉구한다. 우리는 중국 류학인원들이 법에 따라 정당한 권리를 수호하는 것을 지지한다.”라고 말했다.

미국, 영국, 오스트랄리아, 카나다 외교부장, 향항 관련 공동성명 발표

외교부: 관련 국가는 이러쿵저러쿵 말할 자격이 없다

미국, 영국, 오스트랄리아, 카나다 등 4개 국 외교부장은 5월 28일 공동성명을 발표하여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채택한 향항 관련 국가안전 립법 결정은 〈중영 공동성명〉에 규정된 국제의무를 어기고 ‘한 나라, 두가지 제도’의 기틀을 손상시켰다고 전했다.

이에 조립견은 다음과 같이 표시하였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는 향항특별 행정구의 국가안전 수호 법률제도와 집행기제를 구축하고 건전히 할 데 대하여 결정을 내린 것은 전적으로 중국의 내정에 속하므로 어떠한 외국도 간섭할 권리가 없다.

조립견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관련 국가는 이에 대해 함부로 론평하고 마구 비난하며 향항의 사무와 중국의 내정을 란폭하게 간섭하였다. 중국측은 이에 대해 강렬한 불만과 견결한 반대를 표했으며 이미 관련 국가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 세계 어느 나라든지 단일제를 실시하든 련방제를 실시하든 국가안전 립법은 모두 국가의 립법 권력에 속한다. 국가안전을 수호하는 것은 종래로 중앙의 사무권한이며 이는 어느 나라에서나 다 마찬가지다. 세계를 내다보면 자국의 령토에서 국가를 분렬시키는 등 국가안전을 해치는 행동을 허용하는 나라는 하나도 없다.

조립견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1997년에 중국이 향항에 대한 주권 행사를 회복함에 따라 〈중영 공동성명〉에 규정된 영국측과 관련되는 권리와 의무를 전부 리행하였다.향항이 회귀된 후 중국정부가 향항특별행정구를 다스리는 법률적 의거는 〈중영 공동성명〉이 아니라 〈중화인민공화국 헌법〉과 〈향항 기본법〉이다. 관련 국가들은 아무런 법적 근거도 없으며 또 〈중영 공동성명〉을 인용하여 향항의 사무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말할 자격도 없다.

조립견은 또 다음과 같이 말했다. 향항은 중국의 향항이다. 중앙정부보다 향항의 번영 안정과 향항 주민의 근본적인 복지를 관심하는 사람이 없다. 중앙정부보다 ‘한 나라, 두가지 제도’의 방침과 기본법을 전면적으로 정확하게 관철 실시할 결심이 있는 사람이 없다. 우리는 관련 국가들에 중국의 주권을 존중하고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준칙을 준수하고 말과 행동을 신중하게 하며 그 어떤 방식으로든지 향항의 사무와 중국의 내정을 간섭하는 것을 중지하고 향항의 번영, 안정과 쌍무 관계 발전에 유리한 일을 많이 하고 그 반대로 나가지 말 것을 촉구한다.

/신화사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