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조선 로씨야 등 나라 중국의 향항 국가안전 립법 지지 표시

편집/기자: [ 유경봉 ] 원고래원: [ 人民网 ] 발표시간: [ 2020-06-01 14:38:03 ] 클릭: [ ]

여러 나라 인사들이 향항 사무는 중국의 내정이고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가 향항 관련 결정을 채택한 것은 중국이 국가안전과 국가리익을 수호하는 정당한 권익으로서 필요한 조치라고 지적했다.

5월 30일, 조선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측은 중국 당과 정부가 국가의 주권과 안전을 수호하고 령토 완정과 ‘한 나라, 두 제도’를 수호하는 기초상에서 향항의 안정과 번영을 보장하기 위해 취한 조치를 전적으로 지지한다. 조선측은 향항의 안정과 사회경제 발전을 해치는 외부간섭 행위를 견결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5월 26일, 로씨야 외교부장 라브로프는 기자회견에서 “향항에서 립법하여 국가안전을 수호하는 것은 중국의 내부사무이다. 미국이 중국에 압력을 가하는 것은 전례 없는 일이다. 로씨야측은 당면 미국이 향항의 선동을 둘러싸고 일으킨 문제는 중국의 내부사무에 속한다고 인정한다”고 밝혔다.

5월 29일, 파키스탄 외교부 대변인은 향항 국가안전 립법 문제와 관련해 중앙라지오텔레비죤방송총국 기자의 서면 취재를 받을 때 “향항 문제에서의 파키스탄측의 립장은 일관적이고 명확하다. 우리는 향항 문 제는 중국의 내정이라고 재언명한다. 우리는 국제법을 수호하고 타국의 내정을 간섭하지 않는 기본준칙을 견지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인정한다.”고 전했다.

5월 28일, 윁남 외교부 부대변인 단극월은 “윁남측은 중국의 ‘한 나라, 두 제도’ 방침을 존중하고 지지한다. 향항 사무는 순전히 중국의 내정에 속한다. 향항이 안정과 번영 발전을 유지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상기 나라들 외에도 이란, 캄보쟈, 라오스 등 여러 나라의 외교부에서도 중국의 향항 관련 국가안전 립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