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외교부: 성도 주재 미국 령사관 인원들 신분과 맞지 않는 활동에 종사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人民网 ] 발표시간: [ 2020-07-27 11:17:09 ] 클릭: [ ]

7월 24일 오전, 중국 외교부는 성도 주재 미국 총령사관의 설립과 운행 허가를 취소하고 또 해당 령사관이 모든 업무와 활동을 중지할 데 대한 구체적인 요구를 중국 주재 미국 대사관에 통보했다. 일부 매체들이 왜 성도총령사관을 선택했으며 72시간내에 페관할 것을 요구했는지 여부에 대해 질문한 데 대해 24일 외교부 정례 기자회견에서 대변인 왕문 빈이 대답했다.

왕문빈은 다음과 같이 표했다. 7월 21일, 미국측은 일방적으로 물의를 일으켜 휴스톤 주재 중국 총령사관을 갑자기 페쇄할 것을 요구했다. 이는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준칙 및 중미 령사조약의 관련 규정을 엄중하게 위반하고 중미 관계를 엄중하게 파괴한 것으로 된다. 중국측의 상술한 조치는 미국측의 무리한 행위에 대한 정당하고 필요한 대응으로서 국제법과 국제관계의 기본준칙에 부합하며 외교 관례에도 부합된다.

중미간에 나타난 현 국면은 중국측이 바라는 바가 아니며 그 책임은 전적으로 미국측에 있다. 우리는 미국측이 착오적인 관련 결정을 취소하여 량국 관계가 정상적인 궤도에로 돌아올 수 있도록 필요한 여건을 마련할 것을 미국측에 재차 촉구한다.

성도 주재 미국 총령사관의 일부 인원들은 그 신분과 맞지 않는 활동에 종사하며 중국의 내정을 간섭하고 중국의 안전리익을 손해하였다. 중국측은 여러 차례 교섭을 제출하으며 미국측은 이에 대해 잘 알고 있다. 언급된 구체적인 문제라면 중국측은 성도 주재 미국 총령사관에게 모든 업무와 활동을 중지할 데 대해 구체적인 요구를 제기하였다. 외교는 대등한 것이다.

/인민일보

https://mp.weixin.qq.com/s/NL2WDQsXOeg3LlpzwQFf3Q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