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주한 미군 장갑차 자가용차 충돌사고, 4명 사망

편집/기자: [ 최화 ] 원고래원: [ 新华网 ] 발표시간: [ 2020-09-03 14:43:20 ] 클릭: [ ]

한국 경찰 8월 31일 확인에 의하면 8월 30일, 경기도 포천시에서 자가용차와 주한 미군 장갑차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해 한국인 4명이 사명하고 미군 1명이 상처를 입었다.

한국 연합뉴스에서는 포천시 경철서 소식에 의해 8월 30일, 저녁 9시 30분께 포천시 영로대교에서 엄중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자가용차(SUV)가 미군 장갑차를 추돌해 SUV 에 있던 남성 2명, 녀성 2명이 사망됐고 미군 장갑차에 있던 1명은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보도에서는 사고 당날 두대의 미군 장갑차가 부근의 미8군 로드리게스 사격장에서 훈련을 마치고 그중 장갑차 한대가 기지로 돌아가던 도중에 자가용차의 추돌을 당했다고 했다. 사고원인에 대해 경찰은 자가용차 속도가 너무 빨라 전방의 장갑차를 제때에 발견하지 못한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 사고로 사망한 한국인은 자가용차 SUV에 타고 있던 50대 두쌍 부부로 이들은 그날 모임을 마치고 귀가하는 길에 참변을 당한 것이다.

자가용차 블랙박스에 의하면 사고 발생 몇분전 SUV는 운전자를 바꾼 적이 있다. 경찰은 여러 각도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것이라고 표했다. 거의 일직선인 도로에서 SUV 차량이 대부분 파손되고 미군 장갑차의 무한궤도 일부가 부서질 정도로 강한 충돌이 발생한 리유에 대해 SUV운전자 부검을 통한 음주운전 뿐만 아니라 미군의 안전규정 미준수 등 여러 가능성을 념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당날, 미군 장갑차 전후에 경위차를 배치하지 않았다.

8월 31일 한국 국방부에서는 주한 미군 등 해당 측과 공동으로 사고원인에 대해 조사할 것이며 조사결과에 따라 신속히 사후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같은 날 주한 미군사령부에서는 미군은 한국정부 조사에 전력으로 협조할 것이며 잠시 이 지역 훈련을 정지할 것이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주 한국 미국대사 해리 해리스는 트위트를 통해 조난자에 애도를 표함과 동시에 유가족을 위문했다.

/신화사

https://xhpfmapi.zhongguowangshi.com/vh512/share/9366951?channel=weixin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