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코로나19 바이러스 지난해 12월 이미 미국에 존재했을 수도

편집/기자: [ 유경봉 ] 원고래원: [ 新华网 ] 발표시간: [ 2020-12-03 14:44:09 ] 클릭: [ ]

워싱톤 12월 1일발 신화통신: 미국 질병예방통제쎈터 연구일군들이 최근에 발견한 데 따르면 지난해 12월 일부 미국인들의 헌혈 표본에는 이미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가 존재했다. 이는 당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이미 미국에서 나타났을 수 있고 미국 관변측에서 첫 코로나19 확진병례를 보고한 시간보다 이르다는 것을 의미한다.

11월 30일에 발표된 미국의 《림상전염병》 반월간 잡지의 연구에 따르면 미국의 첫 코로나19 확진병례 전에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가 존재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미국 질병예방통제쎈터 연구진은 미국 적십자회가 지난해 12월 13일부터 지난 1월 17일까지 미국 전역의 9개 주 헌혈자들로부터 채집한 혈액 샘플 7,389점을 검측했다.

검사결과에 따르면 그중 106부의 혈액샘플에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가 들어 있었다. 그중 캘리포니아주, 오리건주와 워싱톤주에서 온 39부의 샘플의 채집 시간은 지난해 12월 13일부터 12월 16일까지이며 매사추세츠주, 미시간주 등지에서 온 67부의 샘플의 채집 시간은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지난 1월 17일까지이다.

미국 질병예방통제쎈터는 지난 1월 21일에 본국의 첫 코로나19 확진병례를 보고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검사결과를 보면 지난해 12월에 미국의 일부 지방에서 이미 개별적으로 코로나19에 감염된 병례가 나타났을 수 있으며 또 일부 군체가 이전에 이미 체내에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결합할 수 있는 항체가 존재했을 가능성도 있다.

이에 앞서 미국의 다른 한 연구는 미국 관변측에서 첫 코로나19 확진병례를 보고하기 전에 이미 로스앤젤레스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