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총서기 제일 많이 언급한 단어들:‘발전', ‘경제', ‘혁신', ‘개혁', ‘인민', ‘빈곤해탈'

편집/기자: [ 박명화 ] 원고래원: [ 央视网 ] 발표시간: [ 2021-03-05 11:00:25 ] 클릭: [ ]

2013년부터 습근평 총서기는 8년 사이에‘량회’여러 대표단의 소조 심의에 46차례 참가했는 데 관련 연설에서 제일 많이 언급된 단어들은‘발전', ‘경제', ‘혁신', ‘개혁', ‘인민', ‘빈곤해탈 난관공략'이였다.

출현빈도가 가장 높은 단어는 ‘발전’

2014년, 귀주대표단에서 총서기는 ‘생태환경을 보호하는 것은 생산력을 보호하는 것이며 생태환경을 개선하는 것은 생산력을 발전시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2015년 상해대표단에서 총서기는 “기존의 길, 단순하고 거친 발전의 길을 계속 걸어서는 안된다.”라고 일침을 가했다.

2018년 산동대표단에서 총서기는 “산업발전을 농민의 소득 증진 추진에 락착시켜야 한다.”고 신신당부했다…

총서기는 이렇게 강조했다. 발전하려면 ‘경제를 진흥시켜야’하며 발전은 반드시‘혁신'에 의거하고 인민에 의거해야 하며 나아가서는 인민을 위해야 한다.‘인민들의 아름다운 생활에 대한 동경은 우리의 분투목표’라는 장엄한 약속을 지키려면 반드시‘발전'에 의거해야 한다.

총서기가 해마다 제기한 화제로는

개혁은 그중 하나의 화제이다. 해마다 개혁을 담론하면서 총서기는 “간거한 임무를 짊어지고 과감히 위험을 헤쳐나가야 한다”, “등롱환조, 봉황열반”(腾笼换鸟、凤凰涅槃)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매년 ‘량회’기간에 습근평 총서기는 늘 혁신을 담론하고 혁신을 제창했으며 혁신을 도모했다.

그외 하나하나의 민생요구도 총서기가 늘 마음에 담아두고 있는 큰일이다. 그는 호남 십팔동촌의 촌민들이 장가갈 수 있을지를 관심하고 사천‘벼랑촌’촌민들의 출행난에 늘 마음을 조였다. 그는 “모든 국가기관 사업일군들은 아무리 높은 자리에 있어도 반드시 우리의 공화국이 중화인민공화국임을 명기하고 시종 인민을 마음의 가장 중요한 자리에 놓고 시종 전력을 다해 인민을 위해 봉사해야 하며 시종 국민의 리익과 행복을 위해 열심히 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푸른 하늘, 푸른 물, 깨끗한 땅 보위전은 총서기가 해마다 관심해온 내용이다.

전면적으로 당을 엄하게 다스리는 것은 습근평 총서기가 시종 관심해온 중점내용이다.

민중의 뜨거운 관심사, 현재 중국이 절실히 해결해야 할 문제들은 습근평 총서기와 대표위원들이 함께 상의하는 주제로 되였다.

/CCTV넷

https://news.cctv.com/2021/03/01/ARTI2C4eVMjdhsbJCHr3TZtU210301.shtml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