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국 집값 조절할 수록 더 올라 340명이 집 한채 쟁탈

편집/기자: [ 김태국 ] 원고래원: [ 新华网 ] 발표시간: [ 2021-04-27 11:31:13 ] 클릭: [ ]

한국 서울 모 지역에 새로 건설하고 있는 아빠트단지는 모두 1600여채가 있는데 2년전에 예매를 시작할 때 10만여명이 모여와 빼앗기를 하여 구매자들은  “집 사는 것이 복권 사는 격”이라고 소리쳤다.

작년 8월, 서울시의 다른 한 아빠트단지도 예매할 때 수만명이 몰려와 쟁탈하였는데 경쟁비률은 340:1로 서울시 아빠트 매물사상 경쟁률 최고기록을 쇄신하였다.

서울시의 면적은 한국 국토의 0.6%밖에 안되지만 한국의 근 절반에 달하는 인구가 살고 있어 거주자원이 상대적으로 제한되였으며 서울시 집값은 시종 고가행진을 하고 있다.

비록 2017년 이래 한국정부가 25항의 부동산 조절 공제 정책을 반포하였지만 4년 사이 서울시 집값은 루계로 45% 올라 련속적인 조절 공제 정책하에서 집값은 내릴 대신 올랐고 민중의 집구매열도 식을 줄 몰랐다.

작년, 서울시의 아빠트 거래량은 10만채에 달해 동시기 대비 한배 증장하여 다시 한번 력사기록을 세웠다.

래원 신화사

번역 김태국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