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중신넷평] 천만 중국민중 드트릭부르크 조사 호소, 이중표준의 미국 이번엔 두려웠나?

편집/기자: [ 김정함 ] 원고래원: [ 中新网 ] 발표시간: [ 2021-07-29 13:06:17 ] 클릭: [ ]

절대다수의 과학가들이 ‘실험실 류출론'을 음모론의 쓰레기통에 던져버리고 난 후에도 미국은 여전히 들볶으며 중국에 먹칠하고 있다. 자기들이 역병 대항에서 무력한 책임을 전이하고저 늘 ‘이중표준'인 미국은 본국 코로나19 역병의 허다한 의문점들에 대해서는 시종 모르쇠를 대고 특히 의혹투성이인 드트릭부르크 생물실험실에 대해서는 얼버무리는 태도다. 이번에 미국은 왜 무서워 났는가?

주의를 불러일으키는 것은 미국을 위수로 하는 서방에서 ‘실험실 류출론'을 떠들면서 중국의 실험실만 주목하려 하고 의심스러운 미국 생물연구기구인 메릴랜드주 드트릭부르크의 미국 륙군 전염병 의학 연구소는 간과하고 있는 점이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첫 병례 출현을 정식 선포하기 5개월 전에 드트릭부르크의 생물무기실험실 문이 갑자기 닫혀버렸다. 이와 동시에 이른바 ‘전자담배 페염'이 미국 여러 주를 휩쓸었다. 그러나 미국은 이를 회피하면서 입에 올리지 않았고 국내에서 줄줄이 쏟아져 나오는 조기 병례에 대해 무시했다. 코로나19 확진 병례가 가장 많고, 사망병례가 가장 많으며, 조기 감염 병례 시간선이 부단히 앞당겨지고… 이런 것들은 미국을 전 지구적인 바이러스 근원 찾기의 중점으로 만들기에 충분하다.

로씨야 위성넷은 바로 근일에 〈누가 드트릭부르크 조사를 무서워하는가?〉란 서명 문장에서 미국은 현재 역병을 리용해 중국에 먹칠을 하고 있음과 동시에 위선적으로 자신의 그 어떤 문제를 덮어감추고 있다고 단도직입적으로 지적했다.

일전에 중국 민중들은 드트릭부르크를 조사할 것을 련명서한으로 호소했다. 하지만 련명서한 인터넷 홈페이지 서버가 미국 인터넷 공격을 받은 듯하면서 드트릭부르크 실험실에 대한 의심이 더 불거지도록 했다.

드트릭부르크 생물실험실 문이 닫히기 전에 무슨 일이 발생했는가? 이 생물기지 부근에서 왜 코로나19 증상과 류사한 ‘전자담배 페염'이 나타났는가? 만약 미국인들이 중국을 질책하면서 실험실 조사를 요구한다면 중국은 왜 미국에 대해 같은 조사를 요구할 수 없단 말인가?

더욱 중요한 것은 비단 중국 민중들이 미국에 답을 묻고 있을 뿐만 아니라 많은 외국 소셜 미디어 사용자들도 드트릭부르크 실험실이 전 지구 코로나19 대류행에서 맡은 배역에 대해 질의하고 있는 것이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이런 게시글을 올렸다. “드트릭부르크 실험실 문을 열고 전문가들이 와서 조사하도록 하라. 바이러스는 중국에서가 아니라 미국에서, 이 실험실에서 기원했다는 것을 증명하게 될 것이다”. 또 한 네티즌은 이렇게 말했다. “중국이 코로나19 역병에 대항한 성과는 세상이 다 알고 있는 바이다. 반대로 드트릭부르크 생물실험실은 긴급 페쇄당했다. 미국은 즉시 세계보건기구에서 퇴출하라. 배후의 진상을 깊이 파내야 한다.”

드트릭부르크의 수수께끼는 지금껏 풀리지 않고 있다. 투명하지 못하고 규범적이지 못하며 안전하지 못한 미국 생물실험실에 대해 국제사회는 의문을 제기할 리유가 충분하다. 미국은 세계에 한가지 해석을 빚지고 있다.

과학문제는 정치 조종에 의한 롱간에 얽히지 말아야 한다. 만약 미국이 진정으로 코로나19 소원 문제를 조사하련다면 반드시 유죄로 추정한 ‘실험실 류출론'을 정지하고 우선 드트릭부르크의 대문부터 활짝 열고 ‘암흑 속의 비밀'을 해볕 아래에 샅샅이 드러내 놓아야 할 것이다.

/중국신문넷

0

관련기사 :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