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습근평, 한국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래년은 중한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로 량국 관계는 발전을 심화할 새 기회에 직면했다. 나는 중한 문화교류의 해 공식 가동을 당신과 함께 선포하려 한다.

권기식: 미국,‘열린 다자주의’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
그는 이날 화상으로 열린 ‘다보스 의제’ 회의에서 〈다자주의의 횃불로 인류의 앞길을 밝히자〉라는 제목의 연설을 통해 “복잡한 세계 문제를 해결하는 탈출구는 다자주의를 유지하고 실천하며 인류의 미래를 공유하는 공동체 건설을 촉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유럽은 중국 따라배워야" 발언 관련 외교부의 반응
중국 유럽련맹상회 주석 조르그 우트케는 근일 “유럽은 자만에서 벗어나 중국을 따라배울 노력을 해야 한다. 만약 중국이 이기면 우리도 이긴다. 중국 경제는 매년 전세계 경제 증가에 30%를 기여한다. 기업으로 놓고 보면 이 시장에 참여하는 것은 아주 중요하다”고 표시했다.

길림성정협 12기4차 회의 페막, 리경호 부주석에 보충선거
26일 오후, 성정협 12기 4차 회의가 장춘에서 페막됐다. 페막회에 앞서 대회는 충분한 준비, 민주협상을 거쳐 무기명 투표 방식으로 리경호를 정협길림성 제12기 위원회 부주석으로, 곽수봉을 정협길림성 제12기 위원회 비서장으로, 왕효남, 손재기를 정협길림성 제12기 위원회 상무위원으로 보충선거했다.

로씨야 대통령 대변인: 로씨야는 미국 새 정부와 대화 원해
로씨야는 미국 새 정부와 대화를 원한다고 로씨야 대통령 대변인 페스코프가 24일 로씨야 매체의 취재를 받으면서 밝혔다. 대화의 전제는 쌍방이 각자의 의견을 명확히 하면서도 또 대화의 공동점을 찾아내는 것이다.

습근평, 세계경제론단 ‘다보스 의정’ 대화회에서 특별 축사
습근평 국가주석이 25일 저녁 북경에서 화상 방식으로 세계경제론단 ‘다보스 의정’ 대화회에 참석하여 〈다각주의의 홰불이 인류 행보의 길을 밝게 비추게 해야〉란 제목의 특별 축사를 발표했다. 습근평 총서기의 연설을 아래 몇개 키워드로 종합해본다. ―우리는 엄동설한이 봄날의 발걸음을 막지 못하고 어두운 밤이 려명의 서광을 막지 못한다고 확고히 굳게 믿고 있다. 인류는 필연코 이번 전염병 상황을 타승하고 재해와의 투쟁에서 성장 진보하며 새롭게 태여날 수 있을 것이다.

습근평,북경 동계올 ...
장춘,겨울수영 애호 ...
집안시 조선족화가들...
눈 박람회 현장, 사 ...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