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치

호북, 하늘길 다시 열렸다!

  3월 29일 새벽 00:06시 호북성에서 항공운수 재개후의 첫 민용항공기인 복주항공FU6779 항공편이 의창삼협공항에서 리륙하여 복주로 향했다. 3월 29일 의창공항은 복주, 심수 등 16개 항로의 22개 항선을 회복했다 이는 호북성

사명감과 책임감으로 전‘역’에 떨쳐나선 인대대표들
이 전‘역’에서 그들은 적극적으로 호응하였고 신속하게 행동했다. 그중 어떤 사람은 의무일군이였고 어떤 사람은 기층사업일군이였으며 어떤 사람은 지도간부였고 또 어떤 사람은 기업가였다… 그러나 그들은 모두 동일한 이름을 가지고

종남산, 60일간 전역의 기록
그는 원사이자 전사이다. 그는 모두에게 무한에 가지 말라고 말렸지만 자신은 아무런 주저 없이 제일 시간에 무한으로 향했다. 1월 18일부터 지금까지 84세 고령인 종남산 원사는 위기속에서 중임을 떠메고 전염병 최전선에서 60여 일간 분투했다.

비상시각의 특수한 정상회의, 습근평은 이렇게 말했다!
국가주석 습근평이 26일 저녁 북경에서 G20(二十国集团) 지도자 코로나19 대응 특별 정상회의에 출석했다. 습근평: 국제사회가 가장 수요하는 것은 견정한 신심과 단결대응 습근평은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코로나19 전염병이 전지구적으로 만연되고 있는 이때

트럼프 ‘중국 바이러스’라는 말 다시 안하기로, 외교부 립장 천명
미국 대통령 트럼프가 ‘중국 바이러스’라는 말을 다시는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결정과 관련해 중국 외교부 대변인 경상은 25일 정례기자회의에서 바이러스는 국계가 없으며 미국이 중국과 함께 국제사회에서 전염병에 공동 대처해 세계 공공보건안전을 수호할 것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중앙: 전국 본토의 전염병전파 기본상 차단했다
23일, 중앙 코로나19 전염병사업지도소조는 회의를 소집하고 “밖으로는 수입을 방지하고, 안으로는 반등을 방지”할 것과 질서있게 업무복귀, 생산재개를 추진할 데 관한 조치를 포치했다. 상황 판단 당면, 무한을 주전장으로 하는

한 유치원 교사, 화 ...
무한대학의 올벗꽃( ...
류하현조선족학교,똘...
길림 ‘풍설속의 방 ...
  • 오 늘
  • 이번 주
  • 이번 달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