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애심녀성포럼 제2회 워크숍》 북경서 개최

편집/기자: [ 박광익 특약기자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0-11-21 11:51:10 ] 클릭: [ ]

20일, 중국조선민족사학연구회, 중국조선족녀성연구회에서 주관하고 주중한국문화원, 코리안잡지, 좋은 아침 등에서 후원하고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 북경언어대학 한국교육문화쎈터, 중앙인민방송국 조선어부(녀성세계 프로그램)에서 공동으로 주최한 《애심녀성포럼 제2회 워크숍》이 북경시 조양구 망경 화채호텔 회의실과 주중한국문화원에서 열렸다.

개막사를 하고있는 리란 회장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 리란 회장은 인사말에서 《북경애심녀성네트워크에서는 지난해 제1회 워크숍을 성공적으로 개최하여 참가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고 사회적인 효과도 매우 좋았다》고 하면서 《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하에 이번에 처음으로 시도하는 <차세대녀성리더양성프로그램>이 보다 성공적이고 의미있는 행사로 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민족문화와 녀성리더에 대한 공감대를 이루고자 국내외에서 성망이 높은 조길호교수(중앙당교 교수, 박사후 지도교사)와 채미화교수(연변대학연구생원 원장, 중국-한국문학학회 비서장)를 특별초청하여 《중국의 개혁개방현황과 전망》, 《현대문화전파에서 녀성리더의 역할》에 대한 특강을 청취했다.

참가자들이 애심녀성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그외에도 최순희교수, 리령교수, 이름난 조선족가수 변영화 등을 청해 《조선족녀성과 언어행위례절》, 《민족의 전통무용과 녀성매력의 향상》, 《전통민요에 대하여》 등 특강을 청취했다.

한편 주최측에서는 각 지역 협회사이의 교류를 강화하고 우의를 돈독히 하기 위해 좌담, 교류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으며 주중한국문화원을 견학하기도 했다.

료해에 의하면 이번 워크숍에는 민족과 녀성관련 주제에 관심이 있는 북경거주 민간단체 대표들외에도 상해, 천진, 장춘, 할빈, 심양, 심수, 청도 등지에서 온 녀성대표 20여명이 참석했다.

특강이 있은후 일부 참가자들이 기념사진을 남겼다.

참가자들은 민족정체성과 민족문화전승에서의 녀성의 역할과 작용 등에 대하여 진지하게 토론하고 각지의 상황을 소개하면서 서로 좋은 경험을 교류하기도 했다.

애심녀성포럼 제2회 워크숍은 조선족녀성과 엘리트들의 리더의식과 사명감을 제고하여 조선족사회를 이끌어 나갈수 있는 차세대 녀성리더를 양성하고 또 지역간, 세대간, 단체간의 네트워크 저변을 확대하며 민족정체성 공유와 민족문화의 계승과 발전기반을 튼튼히 하여 우리 민족의 긍정적인 이미지를 수립하려는데 그 목적을 두었다.

주중한국문화원에서 견학하고있는 참가자들.

이번의 《애심녀성포럼 제2회 워크숍》은 화채호텔에서의 개막식과 특강을, 주중한국문화원 견학과 토론을, 평양 옥류관에서의 만찬과 취미강좌 등 3부로 나누어 진행되였다.

이에 앞서 《애심녀성포럼 제1회 워크숍》은 지난해 12월 6일에 북경 망경에서 개최되였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