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일사일언] 《사회가 장애》

편집/기자: [ 오기활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0-12-11 14:30:20 ] 클릭: [ ]

《장애(障碍)》란 《무슨 일을 하는데 거치적거리며 방애(妨碍)가 되는 일》, 《장애인》은 《신체적, 정신적인 결함으로 각종 생활에서 제약을 받는 사람》을 말한다.

장애인은 비록 심신적으로 열악할뿐 결코 무슨 일을 하는데 방애되거나 또는 《장애물》이 아니다.

그런데 장애인이 무슨 일을 하려는데 오히려 《사회가 장애》로 되는것이 문제다.

홀로서기로 공인받은 모시 2급지체장애자 최모가 제2창업으로 해당부문에 무리자대부금을 수차 신청하니 2만원을 주겠다더니 《하강증(下岗證)》을 가져오고 국가공무원으로 담보인을 찾으란다. 꿈에도 상강(上岗)을 못해본 《앉은뱅이》가 어디에 가서 하강증을 떼와야 하며 친척에 공무원이라는 명색조차 없는데 누구를 찾아가서 《앉은뱅》의 담보인으로 서달라 하겠는가?

할수없이 또 해당부문을 찾았더니 글쎄 《몇년전에 맡은 무리자대부금도 상환하지 않고 무슨 또 대부금이냐?》며 《신용불량자》란 모자를 씌우며 퇴자를 줬다.

금시초문이였다. 요행을 바라는 대부금신청인데 《신용불량자》란 웬 말이냐고 반문하니 몇년전에 시장애인련합회책임자가 최모의 이름으로 무리자대부금을(5만원) 맡았다며 꾸중했다.

해당부문에서 2급장애인을 도와줄 대신 오히려 《앉은뱅이》 이름을 도용해 자기들의 사리를 챙기니 그래 《사회가 장애》가 아닌가.

미국 부시대통령이 취임후 첫 국민만남이 장애인대표였다. 미국적 한인맹인 강영우씨도 장애인대표로 자리를 같이 했다. 그때 강영우씨가 대통령한테 《나한테 국가를 위해 좋은 일을 할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준다면 힘껏 잘하겠습니다》고 말했더니 얼마후 대통령이 《국가장애인위원회 정책차관보의 자리를 줄테니 5400만명의 장애인들을 위해 일을 잘 해달라》고 당부했다. 하여 강영우는 미국백악관 최고위 맹인공직자로 되여 한국인구보다 더 많은 미국장애인들의 복지사업을 위해 적극 기여 한데서 미국사회의 명인으로 발탁되였다.

제2차 전국장애인설문조사에 따르면 연변에 16만명이나 되는 장애인이 있다. 이는 도문시인구에 상당한 주민(州民)이 장애인이라는 말이다.

장애자사업은 더는 《장애자의 날》이나 단적인 하루활동수단으로 추진할 사업이 아니다. 선진국에는 전세기 90년대에 벌써 《장애인 차별금지법》을 실시, 국회위원에 장애인대표비례까지 제정되여있다.

조화사회건설에서 장애인의 사업은 더더욱 법적보호와 보장을 받아야 한다.

필자는 《장애자》를 《불편(不便)자》로 칭하자는 주장이다. 《불편자》란 어떤 일을 하는데 거치적 거리는 《장애(障碍)》나 방애(妨碍)되는 사람이 아닌, 《지체불편자》다. 정상인들이 못하는 일을 지체가 불편자들이 해내는 실례가 너무도 많다.

《광주아세아장애인운동회》가 이를 너무나도 훌륭하게 실증해 줄것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