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운동 많이 하면 통증내성 강해

편집/기자: [ 김정애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2-05-21 16:16:51 ] 클릭: [ ]

운동을 많이 하면 통증에 대한 내성(耐性)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독일 하이델베르크대학의 요나스 테사르츠 박사는 남녀 운동선수와 일반인을 대상으로 통증 내성의 차이를 실험한 연구논론문 15편을 종합분석한 결과 운동선수가 일반인에 비해 통증내성이 강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힌것으로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20일 보도했다.

견뎌낼 수 있는 통증의 강도는 운동의 종류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지구력운동을 하는 선수들은 통증내성이 보통정도로 나타났고 개개인의 차이는 거의 없었다.

그러나 게임스포츠를 하는 선수들은 다른 선수들에 비해 전반적으로 통증내성이 높았다. 그러나 개개인의 차이가 두드러졌다.

이는 지구력운동 선수들은 신체적-심리적 특징이 서로 비슷하지만 게임스포츠 선수들은 다양하기 때문이라고 테사르츠 박사는 지적했다.

통증을 느끼는 최소자극량인 통증역치는 운동선수나 일반인이나 차이가 없었다.

이 연구결과는 신체활동이 부작용 없는 만성통증 치료제가 될수 있음을 보여주는것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