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안타까운 파출소 소장의 《고충》

편집/기자: [ 김청수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2-05-28 16:10:04 ] 클릭: [ ]

5월 25일 오후 일이다.

필자가 취재약속으로 도문시보행거리를 급히 걸어지나는데 40대 녀성이 검은색비닐봉지에 담았던 해바라기껍질을 보행거리의 가장자리에 쏟아내고있었다. 이를 본 행인이 《모두다 자각이 되여야지 해바라기씨를 그렇게 마구 버리면 어떻게 됩니까?》라며 질문했다. 그러자 그녀는 《무슨 관계가 있는가?》며 마구잡이로 대들다가 씽- 하고 《금성신수리점》에 들어가더니 비닐통을 들고 나와 비닐통에 담았던 쓰레기마저 해바라기껍질을 버린 그곳에 마구 쏟아버렸다.

필자는 이 광경을 사진에 담았다. 그런데 그녀(한족)가 왜 사진을 찍으며 간섭하냐고 소리치며 사진기를 빼앗겠노라 야단이였다. 필자가 기자의 신분을 밝히며 그녀를 설복하려 하자 그녀는 《사람을 때린다》며 집안의 남자까지 불러내 함께 기승을 부렸다. 그러느라니 행인들이 많이 모여들었다. 한편 그녀는 《도적이 도적이야!》는 식으로 파출소에 신고를 하였다. 이윽고 민경들이 경찰차로 그녀와 필자를 도문향상파출소로《압송》하였다. 파출소에 가니 그녀는 맞아서 다리가 아프다고 웨쳐대며 아까 불렀던 그 남자를 빨리 와 증인을 서란다.

(맞았다는 핑계로 돈벌이를 하려 드는구나...)

필자는 이런 판단이 대뜸 들었으나 별수없이 고스란히 민경들의 심리(审理)를 받아야만 했다. 서로가 각 방에서 심리를 받는데 그녀는 기고만장하였다. 이렇게 몇시간을 지체하였다.

모든 심리가 끝난후 파출소 소장이 하는 말이다. 《법으로는 해결하지 못하는것이 도덕입니다. 우리가 현지목격자들을 찾아서 조사했는데 모두가 그녀를 질책하였습니다. 별수가 없습니다. 우리도 참 딱할 때가 정말 많습니다.》

필자는 민경들이 그녀를 어떻게 교육하고 훈계했는지는 모르나 《법으로는 해결하지 못하는것이 도덕》이고 자신들도 딱할때가 많다는 어투에서 《물 흐린 어항안의 고기를 잡을수 없는》집법일군들의 고충을 알수 있었다.

사회의 발전은 인치(人治)로 시작되여 법치(法治)로 발전되였다. 모든 사회인은 사회의 법과 도덕(도리)을 지켜야 한다. 법과 도덕의 관계는 공통점도 있고 차이점도 있다. 그들의 공통점은 사람이 지켜야 할것을 지키는것이고 차이점은 지키는 과정의 강제성과 비강제성이다. 법은 시대적 상황에 따라 바뀌고 변할수 있으나 도덕은 예로부터 인간이 갖춰야 할 기본 덕목이다. 우리가 지켜야 할 도덕성은 법보다 더 많고 범위가 넓다.

법과 도덕을 공기와 옷에 비교한다면 공기는 만물의 생존에 없어서는 안되는것이다. 옷은 필요성외에도 잘 맞고 잘 어울림에 따라 그 사람의 인격을 달라지게 한다. 그래서 《옷이 날개다》 《옷이 사람을 만든다》는 속담도 생겨난것 같다.

아무튼 착한 사람은 《법이 없어도 살 사람》이라고 찬양하고 무리한 사람은 《세상에 이런 법이 어디 있냐?》며 질책하기도 하니 다행이다.

필자가 괜히 사회공덕을 수호하려다가 부덕하고 몽매한 엉터리 녀성을 건드려 억울함을 당한것이 한심하지만 아무 도움도 줄수없는 집법일군들의 고충과 투정이 그저 안타깝기만 하다.

/오기활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