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90세에도 로익장 과시-리룡우로인의 장수비결 1,2,3...

편집/기자: [ 안상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3-01-18 20:26:55 ] 클릭: [ ]

리룡우로인은 90세고령임에도 자전거를 씽씽 타고다닌다.

90세 고령에도 자전거를 씽씽 타고다니면서 로익장을 과시하고있는 장수로인이 있다. 그가 바로 왕청현 대명사회구역의 리룡우로인이다.

리룡우로인은 2010년에 《연변의 10대 건강로인》칭호를 수여받았다. 지난 1월 16일에 리룡우로인을 만나 취재하면서 건강장수로인의 4가지 건강장수비결을 정리해보았다.   

장수비결 1-매일 세시간 학습을 견지했다.

양생비결에 대해 리룡우로인은 별로 특별한 비결은 없지만 수십년동안 운동을 견지하고 학습을 견지했다고 말했다. 리룡우로인은 매일 아침 두시 반에 일어나 신문잡지를 열독한 후 중앙방송과 연변방송을 시청하면서 국내외 크고작은 일들을 장악하는데 매일 세시간의 학습을 견지하고있다 .

장수비결 2- 매일 아침 삶은 감자 하나, 저녁 우유 한잔

리룡우로인은 매일 작식시간을 엄격히 준수하였다. 아침 여섯시 반에 아침식사를 하고 열두시에 점심식사를 하며 오후 여섯시에 저녁식사를 한다.

올해 85세에 나는 리룡우로인의 안해 권금옥로인의 소개에 의하면 그들 량주는 매일 아침 삶은 감자 하나씩 먹는 습관을 5년동안 견지하고 저녁에 우유 한컵을 마시는 습관을 견지한지가 10여년이 된다고 한다. 리룡우로인은 음식을 가리는것이 없이 끼니마다 석냥밥을 보장하고 오미자, 구기자, 산포도, 설탕, 원삼을 넣고 담근 약술을 7푼잔으로 아침에 한잔, 점심에 두잔, 저녁에 석잔을 견지해 마시며 담배는 젊어서부터 입에 대지 않았다고 한다.

만년에도 신문잡지를 늘 손에서 놓지 않는 리룡우로인  

장수비결 3- 리직후에도 사업을 포기하지 않았다.

리룡우로인은 1947년부터 왕청현연초공사에서 사업하다 1990년에 정년리직하였다. 리직후 그는 당과 인민을 위해 무엇이든 해야 하겠다는 공산당원의 사명감으로 연길제3공업공사에 가 10년동안 사업하다 왕청에 돌아와 왕청현연초공사로인협회 회장 겸 당지부서기로 15년간 사업하였다. 15년동안에 연초공사에서는 리룡우로인에게 매달 100원의 보조금을 발급하였다. 그는 이 돈을 전부 로인협회의 활동경비로 사용해 사회의 인정과 존중을 받았다.

장수비결 4-문체오락을 견지하였다.

리룡우로인은 평소에 노래부르고 춤추기를 무척 즐긴다. 량주가 집에 있을 때면 함께 합창, 독창도 연습하다 흥이 나면 덩실덩실 춤까지 추면서 자기절로 쾌락을 만들어 유쾌한 하루하루를 보내고있다. 리룡우로인은 《전국로력모범》이다. 해마다 연변주에서 조직하는 전국로력모범활동에서 리룡우로인의 독창은 언녕 인기종목으로 되였다. 운동에 남다른 흥취를 가지고있는 리룡우로인은 또 왕청현로간부국 자전거대 대장으로 활약하다 지금은 현게이트볼협회 열성분자로 되였다.

오늘도 리룡우로인은 90여명 게이트볼협회 로인들과 한데 어울려 협회를 로후건강의 락원으로, 만년 행복의 보금자리로 삼고 건강하고 행복한 만년생활을 만들어가고있다.

/《길림신문》왕청현 시민기자 리강춘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