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스마트폰, 침대에서 보면 안되는 리유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5-04-21 12:47:15 ] 클릭: [ ]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정보를 얻을수 있다는 스마트폰의 편리성때문에 대중교통이나 침대에, 심지어 화장실 갈 때조차 스마트폰을 손에서 놓지 않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은 시력저하, 두통, 목디스크 등 각종 질병의 원인이 되고 정신건강에도 악영향을 줄수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특히 잠들기전 침실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습관은 수면건강에 악영향을 주고 이로 인해 일상생활까지 지장을 받을수 있다.

◆ 스마트폰의 청색광이 수면의 질 떨어뜨려

잠들기전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스마트폰에서 나오는 청색광이 눈에 자극을 주고 이로 인해 자률신경계가 영향을 받는다. 분명 자야 할 시간이지만 뇌는 밤이 아닌 낮으로 착각을 일으키기에 수면호르몬 분비가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않고 이로 인해 수면의 질이 떨어진다.

특히 스마트폰에 한창 빠져있는 청소년들에게 수면부족은 더 큰 문제가 된다. 밤사이 뇌는 충분한 휴식을 취하며 학습한 내용을 정리하는 시간을 갖는데 이러한 과정이 원활하지 못해 학습능률이 떨어질뿐만아니라 밤사이 성장호르몬이 제대로 분비되지 못해 성장에 지장을 주기때문이다.

◆ 올빼미형생활 고착화될수 있어

밤늦은 시간까지 스마트폰의 재미에 푹 빠져있다. 잠이 부족하다 보니 학교나 직장에서 앉아서도 수시로 졸거나 집중력이 떨어진다. 아침 스케줄이 없는 상황이라면 마음 놓고 늦은 시간까지 스마트폰을 사용하다 점차 수면시간이 뒤로 밀리고 결국 밤낮이 뒤바뀐 올빼미형생활을 하는 경우도 생긴다.

올빼미형생활이 굳어진 경우 수면리듬을 되돌리는건 쉽지 않기에 며칠 혹은 몇주간 규칙적으로 기상시간을 당기는 노력을 통해 바로잡아야 한다.

◆ 침대는 잠만 자는 곳으로

량질의 수면을 위해 침실의 환경을 최대한 수면에 적합하게 조성하는것이 필요하다. 스마트폰, TV, 전자책, 컴퓨터 등 모든 전자기기의 불빛은 수면에 방해되기에 침실에서 멀리하고 암막 커튼을 사용해 외부의 불빛까지 모두 차단하는것이 좋다. 침대에 누워도 잠이 쉽게 들지 않는 경우 스마트폰의 유혹에 빠지기 쉬우나 이는 잠을 더 멀리 달아나게 하는 행동이므로 피해야 한다.

그보다는 잠이 들지 않더라도 침대에 눈을 감고 가만히 누워 휴식을 취하는것이 좋다. 눈을 뜨고 다른 일을 하는것에 비해 피로회복에는 훨씬 도움이 되며 그러는 사이 자연스레 잠에 빠져들 확률도 높기때문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