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한국관광,지금이 적기...붐비지 않고 편해서 좋아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연변뉴스넷 ] 발표시간: [ 2015-07-24 14:41:23 ] 클릭: [ ]

한국관광 메르스 해빙기 맞아

메르스전염병의 중타를 입은 관광업을 소생시키기 위해 한국이 7월에 들어서면서 단체비자료금 면제,단수비자유효기 연장, 일본비자소지자에 한국무비자입국을 허용하는 등 3대 조치를 실시하고있으며 상가들에서 대규모적인 판촉활동을 , 4대 궁전-경복궁, 창덕궁, 창경궁과 덕수궁을 무료로 개방하는 등 관광유치 촉매제가 효과를 발생하면서 연변의 대한국관광도 메르스해빙기를 맞기 시작했다. 

취소되였던 예약과 출행일정연기자들이 회복기에 들어서고있다.

연길공항민항중심매표처에 따르면 7월달 한국행 항공권은 6월달보다 배로 늘었다. 메르스 폭발초기 하루에 4,5장밖에 나가지 않았던 한국행 항공권이 요즘은 매일 50장이상 예매되고있다고 한다.   

연변문화국제려행사의 한 사무인원은 《한국관광 지금이 적기다. 메르스가 휩쓸고간후 예전엔 비비작거릴정도로 관광객이 많아서 탈일 때와 비교하면 지금은 어디 가나 헌헌하고 편해서 좋다》고 말한다. 그러나 한국관광의 가격방면에서는 호텔비 등 봉사가격이 메르스전보다 큰 변화는 없다면서 8월초 서울+제주도 8일관광의 가격은 5000원좌우라고 한다.

메르스때문에 관광단체에서 관광객이 물러나는 바람에 경제적 손실을 피할수 없었다는 연변청년상무국제려행사와 같은, 한국관광에 좀 더 지켜보는 태도를 보이는 려행사들도 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