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혈당 높이는 식사 심혈관질환 위험 3배 높여

편집/기자: [ 김영자 ] 원고래원: [ 한국 《연합뉴스》 ] 발표시간: [ 2015-08-28 16:33:01 ] 클릭: [ ]

한국 강북삼성병원 성인남녀 2만 8000여명 분석결과

혈당을 크게 높이는 탄수화물을 섭취하거나 여러 종류의 탄수화물을 한꺼번에 많이 먹으면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 강북삼성병원 건강의학본부 코호트연구소 연구팀에서 당뇨병이나 심장질환 병력이 없는 무증상 성인남녀 2만 80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데서 이같은 결과가 얻어졌다고  한국 《연합뉴스》에서 전했다.

연구팀은 당지수(각 음식 속 탄수화물이 식후 혈당을 높이는 정도)와 당부하지수(당지수에 여러 탄수화물의 섭취량을 고려해 혈당을 예측한 값)에 따라 각각 5개 그룹으로 나눠 심장 CT(컴퓨터단층촬영) 검사로 관상동맥석회화 수치를 비교했다.

관상동맥석회화 수치는 혈관에 칼슘이 쌓여 딱딱하게 굳어지는 혈관 석회화 현상을 CT 영상을 리용해 수치화한 개념으로, 심장질환의 주요 원인인 동맥경화 정도와 비례한다. 이 수치를 보면 앞으로 관상동맥질환의 발생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다.

비교하는 5개 그룹 중 당지수가 가장 높은 식사군이 가장 낮은 식사군보다 관상동맥석회화 수치가 1.74배 높았다.

또 당부하지수는 혈당 예측 값이 가장 높은 군의 관상동맥석회화 수치가 가장 낮은 군의 3.04배나 됐다. 즉, 당지수와 당부하지수가 높은 식사를 한 그룹이 상대적으로 지수가 낮은 식사를 한 그룹보다 관상동맥의 석회화 진행 가능성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연구팀은 식후 급격한 혈당 상승이 산화 스트레스로 인한 혈관내피 기능이상과 염증반응을 일으켜 심혈관계 질환을 증가시켰기때문으로 분석했다.

연구팀은《이번 연구결과는 평소 섭취하는 탄수화물의 종류와 양에 따라 심혈관계 질환에 미치는 영향이 다를 수 있음을 보여준다》며 《같은 탄수화물이라도 당지수가 낮은 식품을 선택하고, 량질의 동물성 단백질 식품과 식이섬유가 풍부한 채소,과일,유제품 등을 다양하고 균형 있게 섭취하는게 중요하다》고 권고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심장학회지(American Journal of Cardiology) 8월호에 발표됐다.

한국 대한당뇨병학회에서는 당지수를 낮추는 식사요령 다음과 같이 권장하고있다.

 ▲ 흰밥보다는 잡곡밥을, 흰 빵보다는 통밀빵을, 찹쌀보다는 멥쌀을 선택할것

 ▲ 채소류, 해조류, 우엉 등 식이섬유소 함량이 높은 식품을 먹을것

 ▲ 쥬스형태보다는 생과일, 생채소 형태로 섭취할것

 ▲ 당도 높은 과일은 피할것

 ▲ 조리할 때 레몬즙이나 식초를 자주 리용할것

 ▲ 식사할 때 한가지 식품만 먹기보다 골고루 섭취할것

 ▲ 천천히 꼭꼭 씹어 섭취하는것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