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연교를 최대의 조선족집거지로 만들련다

편집/기자: [ 최창남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5-10-12 19:56:17 ] 클릭: [ ]

경동조선족경제문화교류협회 박성복회장 인터뷰

경동조선족운동대회에서 연설하는 박성복회장

하북성 삼하시에 위치한 연교경제개발구는 현재 3만여가구에 5만여명의  조선족이 집거, 새로운 조선족집거지가 형성되고있다.

기자는 일전 제2회 경동조선족운동대회에서 경동조선족경제문화교류협회 박성복회장을 만나 이곳 조선족들의 상황을 알아보았다.

수도 북경과 35키로메터 떨어져있는 연교는 최근년간 많은 인파가 몰려들고있어 향후 중국내 가장 큰 조선족집거지로 될것으로 박성복회장은 예견하고있었다.

현재 북경시는 집값이 엄청나게 높아 집 한채를 사자 해도 몇백만원의 자금이 있어야 합니다. 넓은 발판, 환경오염이 전혀 없는 연교는 국가급 경제개발구로서 교통이 아주 편리하고 북경시교에 위치해있어 이곳에 자리를 정하고 북경시내에 출근하는 사람만 해도 30만명됩니다. 이제 지하철이 통하면 북경시중심에 가는 시간이 20분밖에 걸리지 않습니다.》

현재 연교지역에는 13개의 한국 대기업들이 있으며 많은 조선족기업들이 여기에 자리를 잡고있다. 조선족식당만 해도 108개 있다. 

지역에 관계없이 연교에 흥취를 갖고있는 모든 조선족들에게 최대의 편리를 제공하고 조선족사회의 영향력을 고려해 연교지역 조선족들은 반복적인 조사연구를 거쳐 금년 5월에 경동조선족경제문화교류련합회를 정식으로 설립했다.

현재 협회는  제조업, 음식업, 대외무역, 문체활동, 부동산개발, 세무와  법률, 녀성 등 8개 분회에 200여명의 회원을 갖고있다.

우리는 전통적이고 고유한 우리 민족의 민속풍속을 계승발전시키고 연교를 만방에 알리고저 민속운동회를 바탕으로 지난 10월 5일 련합회를 설립해서 처음으로 조선족운동대회를 성대히 개최했는데 아주 성공적이였으며 그 효과가 좋아 민족사회에 대한 영향력이 아주 켰습니다. 연교는 물론 북경 및 주변지역의 많은 조선족들이 자리를 같이했습니다. 더우기 이번 운동대회에 우리는 특별히 길림신문사, 료녕신문사, 흑룡강신문사 등 동북3성의 조선족 주요 매체의 기자들을 초청해 연교를 세상에 널리 알렸습니다.》

현재 연교지역 조선족들은 식당을 경영하거나 물류, 무역, 제조업, 상품판매, 부동산개발에 종사하고있으며 그 발전공간이 아주 크다.

경동조선족로년단체련합회 또한 중로년녀성들의 신체건강에 각별한 중시를 돌리고 여러가지 문체활동을 활발히 조직해나가고있는데 로인들마다 여기에서 만년을 행복하게 보내고있으며 젊은 녀성들도 대부분 본지에서 취업하거나 북경시내에 출근하고있다.

경동조선족경제문화교류련합회는 연교개발구에 조선족들이 날따라 늘어나는 현실을 감안해 민족문화와 민족경제사회 발전에 큰 중시를 돌리고있다. 

현재 연교는 조선족학교가 없어 조선족어린이들이 우리 말과 우리 글을 제대로 배울수 없는 상황이다. 

이를 고려해 경동조선족경제문화교류련합회는 여러차례나 민족인사들을 방문하고 교육부문과 협상해 조선족학교를 따로 세울수 없는 상황에서 우수한 조선족교원들을 모집해 한족학교들에 조선족학급을 설치하려 계획하고있다.

조선족학급이 세워지면 우리 아이들이 우리 말과 우리 글을 마음껏 배울수 있고 또한 우리 민족의 찬란한 력사문화를 명기하고 민족풍속과 문명례절, 민족무용을 길이길이 이어나갈수 있게 될것입니다.》 박성복회장은 기대에 차 말한다.

박성복회장은 끝으로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대도시나 산재지역의 여기저기에 흩어져 살고있는 많은 우리 민족 겨레들이 여기 연교에 와 관광하고 연교를 료해하며 연교에 거주하는것을 열렬히 환영합니다. 아울러 우리는 다양한 공익행사, 문화행사를 많이 벌여 금후 4, 5년내 연교조선족인구가 10만명에 도달하고 10년후 중국내 최대의 조선족집거지역을 만들어갈 타산입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