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오인범]난방온도 최저기준치에 대한 단상

편집/기자: [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5-12-08 13:24:57 ] 클릭: [ ]

얼마전 한 시민의 열공급난방온도 최저기준치가 얼마인가는 물음에 열공급부문은 "정부에서 규정한 난방온도 최저기준치는 령상 18도"라고 대답했다.

주지하다싶이 한겨울에 집안온도가 근근히 18도라면 너무 낮다. 집안의 온도가 18도밖에 안되면 사람들은 잠을 잘 때 추워서 전기장판을 켜지 않으면 안된다. 그리고 집안에 가만히 앉아있자 해도 추워서 솜내의나 지어는 솜옷을 입지 않고는 배겨내기 어렵다.

해마다 추운 기온이 장장 6개월이나 되는 연길시 같은 경우 시민들이 평방메터당 31원이나 되는 고가의 난방비를 열공급부문에 지불하는것은 오싹오싹 추운 환경속에서 살기 위해 지불하는것이 아니다. 보다 따뜻한 환경속에서 살기 위해서이다. 하여 어떤 집들에서는 난방비를 제대로 내고도 추위에 못 견뎌 전기로 난방을 보충하다보니 그 비용이 만만치 않다.

필자는 다년간 한국에서 생활한적이 있다. 한국은 서울 같은 경우 실내온도를 25도로 기준하고있다. 도시마다 집중열공급도 있는데 역시 실내보장온도가 25도이다. 그러니까 한국에서 규정한 최저기준온도가 25도라는 얘기가 된다. 실내온도가 25도면 춥지도 않고 덥지도 않아 딱 좋다. 한국은 지구위도가 북위 35도 좌우여서 북위 45도 좌우인 연변에 비하면 년 평균 기온이 5ㅡ6도나 더 높다. 제주도 같은 경우 한겨울에도 나무가 자라고 풀이 새파랗게 자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내온도를 25도로 보장하고있다.

헌데 연길시는 겨울이면 땅도 얼고 강물도 꽁꽁 얼어붙는 렬악한 상황에서도 실내 최저온도를 18도로 정책적으로 허락하고있다. 참으로 유감이 아닐수 없다. 인간의 체감온도 표준은 백성이든 "어른"들이든 다 같다. 백성이 추워하면 "어른"들도 추워할것이다. 다만 빈부격차로 말미암아 그 대처방법이 판이하게 다를뿐이다. 필자에게는 모국에서 "어른"으로 사업하다가 퇴직한 지인 한분이 있다.

한번은 사유로 인하여 그 "어른"의 집에 가본적이 있는데 1월달인데도 실내온도가 25도였다. 벽에 걸어놓은 온도계를 필자가 보았던것이다. 그래서 그 "어른"에게 이집 온도는 어찌하여 이렇듯 높은가고 물었더니 자기는 한국난방설비를 인입해서 사용한다고 했다. 아마도 "어른"들도 실내온도 18도는 배겨내기 어려웠던 모양이다.

"어른"들은 그런대로 방법이 있어 한기를 모면할수 있으나 수입이 적거나 빈공층에서 살고있는 백성들은 어찌할것인가? 비싼 난방비를 제대로 지불하고도 싸늘한 실내에서 한겨울을 지낼수 밖에 없다.

필자의 견해로는 열공급 해당 부문에서 열공급비용을 한푼도 곯지 않게 받아 챙겼으면 시민들이 따뜻한 환경속에서 한겨울을 지내도록 열공급을 잘해주는것이 응당한 의무이고 책임이라고 생각한다. 적어도 실내온도가 25도는 못 미칠지라도 20도 정도는 보장해주어야 할것이다.

몇년전 열공급비용을 평방메터당 3원이나 더 올릴 때 청문회의에서 열공급회사의 주요 책임자는 입에 침까지 튕기며 "열공급을 잘하여 시민들이 따뜻한 환경속에서 겨울을 나게 하겠다"고 호언장담을 하던 장면이 어제 일처럼 기억에 생생하다. 그 책임자는 과연 말한대로 해마다 3월전까지는 실내온도가 20도가 넘게 잘 보장해주더니 3월부터는 실내온도가 18도도 되나마나하게 열공급을 가까스로 지탱해주는것이였다.

필자가 열공급도관을 손으로 만져보니 응당 뜨끈뜨끈해야 할 도관이 아주 랭랭했다. 그래서 필자가 열공급단위에 전화로 문의했더니 실내온도 18도면 정상이라는것이였다. 그러면서 이것은 정부에서 결정한것이라며 자기들은 정책대로 상급의 규정대로 집행하였으므로 그 어떤 책임도 없다는것이였다.

그런데 금년부터는 열공급을 시작한 초기부터 미지근하게 보내고있다. 많은 집들에서는 실내온도가 18도도 되지 않아 백성들의 원성이 높다. 이러구서야 어찌 당년에 열공급 책임자가 말한것처럼 "시민들이 따뜻한 환경속에서 한겨울을 즐겁게 보내도록 보장하겠다"라는 언약을 지켰다고 할수 있는가? 희망컨대 정부차원으로부터 이 문제를 의사일정에 올려놓고 심사숙고했으면 한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