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연변, 음력설기간 철도려객수송량 연 24만명

편집/기자: [ 리전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6-02-16 20:03:53 ] 클릭: [ ]

음력설련휴기간 연길서역 현장

16일 기자가 심양철도국 연길차무단에서 료해한데 의하면 2016년 음력설련휴기간 연변주 철도려객수송량은 연인원 24만명을 돌파했는바 그중 고속렬차 려객수송량은 9만 6000명, 일반렬차 려객수송량은 14만 4000명을 차지하였다.

지난해 개통된 장훈도시간철도 길도훈철도려객전용선은 올해 처음으로 음력설려객운수를 맞이하였는데 음력설련휴기간 연길서역 하루 평균 려객흐름량은 8700여명에 달하였다.

연길서역 려객운수부 주임 가홍매는 “예전에는 려객 흐름고봉이 정월 초나흘이후부터 시작되였는데 고속철 개통후 섣달그믐날 오전부터 5시까지 려객들의 발길이 시종 끊기지 않았다”며 “음력설련휴기간 려객흐름고봉은 정월 초이튿날부터 초닷새까지 장춘, 돈화, 훈춘 등 방향으로 가는 고속철에서 나타났다”고 밝혔다.

려객들의 신속하고 빠른 출행을 담보하기 위해 음력설련휴기간 철도운수부문에서는 여러가지 특별수송대책을 강구하여 려객안전수송에 총력을 기울였다.

음력설련휴기간 관할구내 렬차편 22.5쌍을 재배치하고 그믐날인 7일과 정월 초닷새인 12일 이틀동안에는 귀성객과 일터로 돌아가는 려객고봉기에 대비해 막차시간을 평균 한시간가량 연장하였으며 정월 초엿새에는 연길서역에서 북경남역에 이르는 렬차편을 추가운행하였다.

한편 철도부문에서는 정월 대보름을 전후하여 연변주 고속철은 또 한번 소고봉을 맞이할것인바 지금까지 정월대보름전후 연변에서 심양, 대련, 북경 등 지역으로 가는 장거리기차표는 이미 매진된 상황이라고 피로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