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로인들이 외롭지 않은 장림사회구역로인협회

편집/기자: [ 안상근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6-02-26 09:04:03 ] 클릭: [ ]

연길시 건공가 장림사회구역로인협회에서는 로인들이 즐기는 다양하고 유익한 취미성 활동들을 폭넓게 펼쳐 로인들의 만년행복을 가꾸는 락원으로 거듭나고있다.

장림사회구역로인협회 회장 한영자(62세)는 2015년에 선거를 거쳐 로인협회 회장을 맡은후부터 매달 정기적으로 3차례의 로인활동을 견지하고있다. 즉 매달10일에는 시사학습을 견지하고 20일에는 건강지식공부, 30일에는 노래공부활동을 조직하고있다.

로인들은 시사학습을 통해 중국의 력사와 당사, 시사를 알게 되여 사유가 넓어져 좋다고 말하고있으며 건강지식학습을 통해서는 잘 모르고있던 유익한 건강지식들을 배우고 실용적으로 실천할수있어 좋다고 말하고있다. 특히 문체활동일에는 흥겨운 노래공부와 사교무까지 배우게 되니 마음이 즐거워진다고 말했다. 한회장은 매번 활동뒤에는 꼭 오락활동을 따로 마련하여 로인들마다 장끼표현을 자랑하게 하는데 신나게 춤추고 노래하는 로인들은 물론 우스운 이야기로 좌중을 배를 끌어안게 하는 로인들도 있어 로인협회 활동이 항상 웃음과 화기로움이 떠나지 않고있다.

항상 웃음과 화기로움이 떠나지않는 로인협회 활동

로인협회의 최복주(73세)할머니는 병환으로 위, 담낭수술까지 받았고 지금은 또 결장암치료중이지만 사회구역로인협회 활동일에 나오면 마음이 기뻐지고 웃음이 절로 나와 항상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이 로인협회에서는 실내활동에만 그치지 않고 꽃피는 봄철과 로인절, 그리고 단풍이 드는 가을철에는 로인들을 조직해 들놀이 등 야회활동도 활발히 조직하고있다. 로인협회 회원들은 도시락을 싸들고 제한된 협회경비에서도 알뜰하게 음료며 맥주, 감주, 떡 등 음식들을 장만해가지고는 연길 모아산이나 공원에서 함께 모여앉아 들고온 음식을 서로 나누면서 즐거운 춤노래로 흥겨운 하루를 보내고있다.

로인들의 즐거운 야외들놀이의 한장면

현재 장림사회역로인협회에는 43명의 회원들이 있는데 년세가 가장 많은 로인은 86세로 평균 로인들의 년령이 75세에 달하고있다. 로인들은 몸은 비록 늙었지만 마음만은 항상 젊음에 살아야 한다고 하면서 로인협회중 어느 로인이 상사라도 생기게 되면 서로서로 따뜻한 가족처럼 서로 돕고 위로하면서 더불어 살아가고있다.

한영자회장은 “아직도 장림사회구역에는 협회에 들지 않은 로인들이 많다”면서 “더 많은 로인들을 로인협회에 받아들여 따뜻하고 외롭지 않은 만년을 보낼수있는 진정한 로인협회로 가꾸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장명길 특약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