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남을 탓하지 말라”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02-09 14:44:34 ] 클릭: [ ]

“절대로 남을 탓하지 말라”, 이는 30여년을 줄곧 공장장, 경리로 있는 경영의 귀재, 혁신의 선두주자, 투자유치 유공자로 불리우는 기업가 (미국독자 연변범서방플라스틱유한회사) 조광훈(63)총경리의 사업 좌우명이다.

조광훈은 “흔히 사람들은 자신의 뜻대로 일이 잘 되지 않으면 남을 탓하고 환경을 원망한다”고 말한다.

물론 다른 사람의 문제로 잘못된것이 분명하지만 그 상황을 대처하고 끝까지 책임질 사람은 다름 아닌 자신이 란다.

어떤 상황에서도 남을 탓하지 않고 끝까지 책임지고 노력함은 단지 책임지는것만이 아닌 타인과 주변상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란다.

행, 불행 선택의 열쇠를 쥐고 있는 사람은 다른 사람이 아닌 바로 자신이다. 더 이상 타인을 책망하지 않을 때 인생이 즐겁고 편안하다는것이 그의 주장이고 체험이란다.

남을 탓하기에 바쁜 사람은 자신의 삶과 성공을 타인에게 맡기는것으로 된다고 한다.

조광훈은 사업성공의 비결을 사고와 행동의 지침으로 “2,5,6정신”을 소개했다.

“2”

사고의 기본정신으로 “남이 보는 나를 알자, 문제는 남이 아닌 나에게 있다.”

“5”

사고와 판단의 기준으로 “과학적, 합리적, 론리적 , 상식적 , 도덕적”이다.

“6”

GOOD WILL(친선, 선의) 정신으로 “외모는 단정히, 표정은 명랑히, 대화는 친절히, 대방에게 관심, 열의과 성의를 다해 진실성이 있게 상대를 대하는”것이다.

“아름다움은 자기의 아름다움입이다”는 조광훈은 “2, 5, 6정신”에서 “남이 보는 나를 알자”는 객관적 립장, 옳바른 자세로 잘못이 있으면 스스로 시정하는 자기개발, 자기반성의 정신이며 “문제는 남이 아닌 나에게 있다”는 문제의 모든 원인을 자신에게서 찾고 해결하는 겸손과 봉사의 마음, 남을 원망하지 않고 문제를 자기에게 돌릴 때 자신이 삶의 주인이 되고 자기의 품위를 더욱 높이게 되는 사고의 정신이라고 부언했다..

“남을 탓하지 말라”는 “2, 5, 6 정신”을 사업의 성공비결이라고 정의하는 조광훈의 처세철학에 귀맛이 당긴다. /오기활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