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박영옥]자식교육, 어릴때부터 가무 일 배워주라

편집/기자: [ 홍옥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02-24 14:17:24 ] 클릭: [ ]

어느 일요일 날, 나는 친구네 집에 놀러갔다가 딸애를 교육하는 그 친구의 처사를 두고 몹시 탄복했다.

친구한테는 10살 나는 딸애가 있었는데 친구는 딸애더러 설겆이를 시키고 빨래도 하게 하고 심지어 떨어진 단추도 달게 했다. 애는 이미 일을 많이 했는지 조금도 서툴지 않고 척척 해냈다. 처음에 리해가 가지 않았다. 어머니가 바쁘면 몰라도 자기는 쏘파에 앉아서 텔레비를 시청하면서 말이다.

“어린 나이인데 벌써 일 시키오? 그것도 무남독녀인데. 참 아깝지도 않는 모양이지?”

“지금 세월에 외자식이라고 아까워 고중을 다닐 때까지도 아무일도 시키지 않고 되려 자식의 시중을 드는 부모들이 적지 않소. 사실 이는 자식에 대한 진정한 사랑이 아니요. 나는 막내로 우에 언니 둘이나 있어 도리대로 말하면 손가락 하나 까딱하지 않아도 되였지만 어머닌 이상할만치 소학교에 다니는 나를 그냥 일을 시켰소. 그릇씻고 빨래하고 집청소하고 옷도 깁고…초중다닐 때의 일인데 메주까지 쑤게 한 일이 있소. 처음에 얼마나 불쾌하고 억울하던지 늘 입이 한자나 나왔댔소. 그럴때면 어머니는 나를 보고 ‘얘야, 네가 미워서가 아니라 널 잘 되라고 하는거다’고 말씀할 뿐이였소. 어렸을 때는 잘 몰랐는데 시집간후에 비로서 그 도리를 깨우치게 되였소. 갓 시집갔을 때 나는 절로 김치고 된장이고 못하는 일이 없자 시어머니는 늘 칭찬하셨고 거기에다 저의 어머니까지 칭찬하시는것이 아니겠소?”

“우리 엄마가 딸을 잘 키웠다면서 참 좋은 어머니라고 했소. 그러나 저보다 많이 이상인 맏동서는 큰 일은 꼭 시어머니 손을 빌려야 했소. 아무튼 자식이 귀하다고 너무 어루만지면 그건 해치는거요. 저는 어머니가 보여주신 대로 자식을 키우려 할뿐이요.”

나는 친구의 자식사랑방식에 박수갈채를 보내고 싶다.

자식을 너무 어루만져 스물다섯이 되여도 밥 할줄 몰라서 외출할 때면 그동안 딸이 먹을것을 가득 만들어 랭장고에 넣어둔다는 친구가 생각났다. 만약 어머니가 제때에 돌아오지 못하면 끼니마다 식당에 가 먹는단다.

세상 부모치고 누가 자기 자식이 아깝지 않으련만 진정 자식을 아끼고 사랑하려면 가무일부터 배우게 하는것이 마땅하다고 본다.

시집가서 밥 할줄 몰라 하루 세끼 부모집에 가서 먹는 자식, 아침이면 우유나 마시고 점심저녁으로 엄마를 불러 밥을 해달라는 자식, 기 막힌 일이라 하겠다.

자식이 아무리 아까워도 어릴때부터 가무일을 배워주는 부모가 되라. 이것이 바로 자식에 대한 사랑이며 책임이다. /박영옥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