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장학금 수혜자(대학생)들의 진솔한 토크쇼(脱口秀)

편집/기자: [ 신정자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03-20 10:22:42 ] 클릭: [ ]

 

3월 18일, 북경조선족애심장학회에서는 장학회 설립 15주년 기념행사의 기회를 빌어 “애심, 꿈, 성장”을 주제로 하는 6명 장학생 수혜자(대학생)들의 토크쇼를 조직하였다.

이들은 애심장학회의 사랑이 동력으로 되여 꿈을 키워간 과정과 창업취업 경험 및 조언을 후배대학생들에게 진솔하게 전했다.

김문철(중륜(中伦)변호사사무소 변호사): “꿈”에 대해 절박감 가지라. 꿈이 절박했기에 북경대학에도 2차만에 입학했고 대학교에 가서도 전공을 2차(정치전공에서 법학전공) 바꾸었으며 사법고시에서도 2차만에 합격되여 증서를 받아안게 되였다. 물론 그 과정이 아주 힘들었지만 꿈이 절박했기에 포기하지 않고 목표를 향해 곤난을 전승하고 견지할수 있었다고 생각된다. 서울대학에 류학가서 법학석사과정을 열심히 전공했는데 참으로 많은 수확을 얻었다. 때문에 취직도 순조로왔고 원하는 변호사로 될수 있었다고 본다.

동매(민족화보사 기자): 기대치와 성공 가능성이 있는 단계성 목표를 정하고 꼭 실천하라. 중앙민족대학교에 입학해서 꿈이 무엇인지를 몰랐다. 애심장학생이 되여 조선족단체 애심활동에 참가하면서 신심과 자부심을 갖게 되였고 한단계한단계 목표를 정하고 석사, 박사공부를 쭉 하면서 교수가 되려는 꿈을 키우게 되였다. 하지만 “옹달샘” 대학생 동아리에서 취재, 편집일을 열심히 하는 가운데서 자신의 적성에 맞는 일이 편집일이란것을 발견하고 졸업후 민족화보사 편집으로 취직하게 되였다.

김덕준(동구회(东玖汇)그룹 해외수석시장관): 창업이란 참으로 어려운 일이다. 때문에 창업을 하려면 그 항업에 대해 적어도 3년내지 5년의 경험을 쌓은후 창업을 고민하라. 그리고 큰 꿈을 가지고 해외, 국내 친구를 많이 사귀라. 이는 금후 진로에 큰 도움이 되기때문이다.

북경대학을 다닐 때 외교관이 되는것이 꿈이였으나 일본기업가대학 EMBA류학중 금융 관련 일을 열심히 하는 가운데서 해외 투자를 유치하는것도 나라에 대한 공헌이고 민족에 대한 자랑이라고 느꼈기에 금융 관련 업종을 선택했다.

조우송(법무법인(유한)태평양 변호사,중국정법대학 졸업생): 인터넷 검색, 견학 등을 통해 항상 변화하는 시대에 대응하는 준비를 하면서 큰 꿈을 가지고 사상이 있는 대학생이 되라. 큰 꿈이 깨지더라도 대학교때 금후 무엇을 하겠는가를 생각하고 열심히 했더라면 더 알찬 작은 꿈이 이뤄져 더 어엿한 모습이였으리라. 

김현철(중앙민족대학 강사): 인재가 되려면 먼저 인간이 되라. 중앙민족대학에 입학한후 가정경제상황의 어려움을 겪다보니 돈을 많이 버는것이 부모에 대한 효도라 생각했었다. 하지만 애심장학회의 도움과 교수님들의 “인재가 되려면 먼저 인간이 되라”는 조언이 나로 하여금 성실하고 보답하려는 마음가짐으로 대학교수가 되여 많은 인재양성에 힘을 기울이는것이 더 가치있고 의의있는 일로 생각하도록 자극했다. 연후에 꿈을 향해 열심히 달렸더니 박사공부 마치고 중앙민족대학 강사로 되였다.

라금실(한중문화쎈터 직원,수도사범대학 졸업생): 대학시절에 독서를 많이 하는것이 좋겠다. 소설보기보다는 《인문고전》을 추천하고 싶다. 그것은 그속에서 옛사람들의 지혜와 경험을 얻을수 있기때문이다. 그리고 대학시절에 꿈이 무엇인지를 확정못했다면 대학졸업후 바로 취직하지 말고 여유시간을 갖고 자신이 진정 좋아하는것, 하고싶은것이 무엇인가를 고민해보고 취업하면 좋겠다. 대학교시절에 통번역 아르바이트를 할 때 각계 여러 분야의 인사들을 만나게 되면서 번역을 매력있는 직업으로 생각했었다. 그후 졸업후에도 몇년동안 통번역을 하면서 려행을 즐겼다. 하지만 부모의 조언으로 직장인이 되였다. 아직도 북경 골목골목을 다 돌아보고 싶은것이 지금의 나의 꿈으로 남아있다.

                                                                       사진 유경봉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