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들리는 차에서 스마트폰 사용, 시야 감소에 로안까지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7-11-08 12:19:16 ] 클릭: [ ]
스마트폰 없으면 못 사는 세상이 됐다. 출퇴근 시에도 많은 사람이 스마트폰을 리용하고 있다. 하지만 흔들리는 차 안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눈건강이 급격히 악화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흔들리는 차 안에서는 작은 화면에 집중하기 위해 눈을 깜빡이는 회수가 절반으로 준다. 한국 아이러브안과 박영순 대표원장은 “눈을 깜빡이는 회수가 1분당 6∼8회 정도로 줄 수 있다”며 “눈을 너무 깜빡이지 않으면 눈이 쉽게 건조해지면서 안구건조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안구건조증은 눈에 염증이 생기는 각막염, 결막염의 원인일 뿐만 아니라 눈이 일찍 로화되는 ‘젊은 로안’을 유발한다. 눈이 건조해지면 가까운 거리를 보는 시력이 일시적으로 떨어져 초점을 맞추기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그러면 눈 근육이 과도하게 긴장하면서 쉽게 피로해지고 빨리 로화한다.

따라서 눈건강을 위해서는 차 안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평소에도 1시간당 최소 10분은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고 눈을 쉰다. 4초에 한번씩 눈을 깜빡이는 ‘눈 깜빡임 운동’이나 창문 밖 풍경과 가까이 있는 손가락을 10초씩 번갈아 보는 ‘원근 운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한편 운전하는 사람은 스마트폰 사용을 더욱 삼가야 한다. 운전중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정상적으로 운전할 때보다 시야 범위가 20% 이상 감소한다. 박영순 대표원장은 “스마트폰 화면을 눈으로 확인하는 시간은 매우 짧지만 그 동안은 마치 눈을 감고 운전하는 것과 같은 상황이 벌어지는 것”이라며 “이는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하다는 분석도 있다”고 말했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