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고명숙, 과원촌에 민족복장과 공연도구 기증

편집/기자: [ 최창남 ] 원고래원: [ 길림신문 ] 발표시간: [ 2017-12-15 09:11:53 ] 클릭: [ ]

마을의 조선족 부녀들에게 부채 수놓이를 가르치고 있다.

일전 장백조선족자치현 칠색홍민족복장유한회사의 고명숙(53세, 경리)녀성은 마록구진 과원조선족민속촌에 조선족복장과 어린이 무용복장 그리고 소장고, 부채 등 가치가 5000여원에 달하는 민족복장과 공연도구 등 물품을 기증했다.

 과원촌 촌민위원회에 민족복을 기증했다.

촌부련회에 무용복을 기증했다.

 

고명숙녀성은 원래 장백현민족가무단의 무용배우였다. 점차 나이가 들면서 더는 무대에 오르지 못하게 된 그는 2008년도 단위의 허가를 맡고 복장재봉기술이 익숙한 어머니한테서 민족복장설계를 배웠다. 한편 연변지역의 일부 이름있는 복장설계사들을 찾아다니며 민족복장 설계와 제작기술을 익혀왔다. 그러고나서 현성소재지 중심거리에 민족복장점을 꾸리고 열심히 경영해 왔다.

그녀의 높은 무용복장 가공기술이 소문나면서 현내 단위나 조선족학교와 로인협회, 민간조직의 행사 그리고 결혼잔치와 어린이 첫돐생일, 로인들의 환갑축수에 쓰이는 민족복장은 물론 현민족가무단 배우들의 무용복까지도 기본상 그녀가 도맡아 하고 있다.

조선족부녀들에게 ‘접씨춤’을 배워주고 있다.

소장고와 무용복장을 선물받은 권혜림 어린이 장고춤을 배우고 있다.

조선족무용’바가지 춤’의 음악절주에 대해 가르치고 있다.

이날 고명숙녀성은 과원촌에 한복과 무용복을 기증하고 이 마을의 5세나는 권혜림 어린이한테 멋진 소장고와 고운 어린이 무용복을 선물하면서 그가 중학교를 졸업할 때 까지 무용복을 제공하고 조선족무용을 배워주기로 약속했다. 고명숙은 또 이 마을 촌민들에게 어머니한테서 전수받은‘접씨춤’,‘바가지 춤’ 등 조선족무용을 무상으로 배워주기로 작심했다.

촌혼례무용협회에 부채 등을 증정하며 기념사진을 남겼다.

함원수(咸元秀) 최창남기자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