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늦게 잠자리 드는 청소년, 우울증 위험 높아진다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8-01-15 13:06:04 ] 클릭: [ ]
밤 11시에 잠이 드는 청소년에 비해 새벽 3시에 자는 학생이 우울감을 느낄 위험이 1.7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 강원대병원 가정의학과 고유라교수가 2007∼2015년의 청소년 건강행태 온라인 조사를 토대로 전국 중학생 54만여명의 수면 시작시간과 우울감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연구에서 우울감을 느끼는 학생은 3명중 1명꼴이였다. 대상자중 17.4%는 자살 생각, 5.4%는 자살을 시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평균 수면시간은 6시간 15분이였다. 수면 시작시간은 오후 8시∼오전 4시, 평균 취침시간은 오전 12시 13분으로 70% 이상이 자정을 넘어 잠자리에 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울증 관련 밤 11시에 잠이 드는 중학생이 가장 덜 우울했다. 저녁 8시와 오전 3시에 잠자리에 드는 학생이 우울감에 빠질 위험은 밤 11시부터 잠을 자는 학생에 비해 각각 1.4배, 1.7배 높았다.

연구에서 남학생보다 녀학생, 초중생보다 고중생, 농촌 거주 학생보다 도시 거주 학생, 성적이 나쁜 학생보다 좋은 학생이 더 늦게 자는 경향을 보였다.

미국에서 청소년의 취침시간을 오후 10시 이전으로 제한했더니 우울ㆍ자살 생각이 감소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일본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늦은 취침시간이 우울ㆍ불안 위험도를 높였다.

고유라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수면 시작시간이 우울과 관련이 된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늦게 자서 수면시간이 부족하거나 깊게 수면을 취하지 못해서 우울해지는 것이 아니라 몇 시에 자는지가 우울과 관련이 있다는 것이다.

청소년이 적절한 시간에 수면을 취하면 우울감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것이 이 연구의 결론이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