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닫기

40대 이후 꼭 먹어야 할 음식

편집/기자: [ 리미연 ] 원고래원: [ 본지종합 ] 발표시간: [ 2018-04-09 14:35:28 ] 클릭: [ ]

40세 이후 중년이 되면 우리 몸은 섭취하는 음식에 반응하는 방식이 달라진다. 연구에 따르면 30세를 기점으로 몸을 움직이지 않을 때 연소되는 에너지의 량은 감소하기 시작해 10살씩 더 먹을 때마다 그 감소폭이 7%씩 더 늘어난다. 즉 젊었을 때의 식습관을 그대로 유지한다는 것은 그 만큼 체중이 늘어난다는 것을 뜻한다. 《데일리메일》이 중년이 되면 먹어야 할 식품을 소개했다.

1. 닭고기

단백질이 풍부하다. 특히 닭 가슴살에는 단백질이 많이 함유돼있다. 단백질을 적당히 섭취하면 효과적인 체중관리와 근육형성에 좋다.

2. 도마도

도마도에는 라이코펜(番茄红素)이라는 항산화물질이 풍부하다. 이 물질은 암세포의 형성과 확산을 막아주며 부정맥을 억제해준다.

3. 우유

로화에 따른 근육 량의 감소를 막아주며 특히 50세 이후에 좋다. 연구에 따르면 운동 후 생우유를 마시면 근육 량이 늘어난다. 뼈 건강에 좋은 칼슘이 풍부하기 때문이다.

4. 아몬드

혈당 수치를 낮추고 콜레스테롤을 줄여준다는 것이 연구결과 밝혀졌다. 성인 20명이 매일 60그람씩 4주간 아몬드를 먹었더니 혈당량이 9% 떨어졌다. 또 다른 실험에서는 6주간 아몬드 섭취로 나쁜 콜레스테롤 수치가 6% 낮아졌다.

5. 체리

중년기에 특유한 증상들인 통풍과 관절염 예방에 좋다. 체리에 들어있는 안토시아닌(花色苷)이라는 항산화물질 덕분이다. 하루에 10여개씩 먹는 것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

6. 오메가-3 함유 생선

연어, 고등어, 참치, 정어리, 청어 등 생선에 풍부한 오메가-3 지방이 혈압을 낮춰주며 심장박동이 불규칙해지는 부정맥을 예방해준다. 이런 생선을 먹으면 뇌졸증 발병률도 낮아진다. 일주일에 최소한 4차례씩 먹는 게 좋다.

7. 귀리

콜레스테롤을 낮춰준다. 귀리(燕麦)에는 베타글루칸(β-葡聚糖)이라는 용해성 섬유소가 들어있어 나쁜 콜레스테롤(LDL) 수치를 낮춰준다. 귀리 속의 아베난스라미드(燕麦醯胺)라는 항산화물질은 혈관 안에 플라크(齿菌斑)라는 지방 침착물이 쌓이는 것을 막아준다.

0

관련기사 :
 
연변부동산
21세기중국정보사이트-백두넷
한길넷